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코로나 백신 접종 레이스, 불신 키우는 ‘정쟁’ 멈춰야

코로나 백신 

당선인 신분으로 접종 과정을 생중계로 공개한 조 바이든(79) 미국 대통령(큰 사진)을 비롯해 각국 정상들이 앞장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서고 있다. 첫째 줄 왼쪽부터 안드레이 바비시(67) 체코 총리, 리셴룽(69) 싱가포르 총리,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53) 그리스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72) 이스라엘 총리, 둘째 줄 왼쪽부터 살만 빈 압둘아지즈(86)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압둘라 2세(59) 요르단 국왕, 셋째 줄 왼쪽부터 조코 위도도(60) 인도네시아 대통령, 클라우스 요하니스(62) 루마니아 대통령, 넷째 줄 왼쪽부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67) 터키 대통령, 시릴 라마포사(69) 남아공 대통령. [AP·AFP·로이터=뉴시스·연합뉴스]

당선인 신분으로 접종 과정을 생중계로 공개한 조 바이든(79) 미국 대통령(큰 사진)을 비롯해 각국 정상들이 앞장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서고 있다. 첫째 줄 왼쪽부터 안드레이 바비시(67) 체코 총리, 리셴룽(69) 싱가포르 총리,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53) 그리스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72) 이스라엘 총리, 둘째 줄 왼쪽부터 살만 빈 압둘아지즈(86)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압둘라 2세(59) 요르단 국왕, 셋째 줄 왼쪽부터 조코 위도도(60) 인도네시아 대통령, 클라우스 요하니스(62) 루마니아 대통령, 넷째 줄 왼쪽부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67) 터키 대통령, 시릴 라마포사(69) 남아공 대통령. [AP·AFP·로이터=뉴시스·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과 즈웰리 음키제 보건부장관은 17일(현지시간) 존슨앤드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임상시험 외에 이 백신을 공식 접종한 첫 사례다. 남아공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에 대한 효능이 10%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자 J&J로 방향을 틀었다. 아직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인가하지 않은 백신이다. 국민의 불안을 달래기 위해 대통령이 직접 팔을 걷어붙였다. 다섯 명의 간호사 다음으로 주사를 맞은 그는 “백신은 코로나 팬데믹의 제1 방어선”이라며 “모든 보건종사자가 맞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바이든·영국 여왕 등 솔선해 접종
국민들 안심시키려 팔 걷어붙여

정치권 ‘네탓 공방’ 탓 불안감 확산
유승민 “문 대통령부터 맞아라”

26일 첫 접종을 앞두고 정치권의 ‘네탓 공방’ 속에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불안이 퍼져가는 우리나라와는 대조적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전 세계 50여개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접종 국가들에서 심각한 부작용 사례도 보고된 적이 없다”며 “근거 없는 가짜뉴스에 현혹되는 일 없이 정부를 믿어 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애초에 부작용을 부풀린 것은 정부·여당이었다. 지난해 말 백신 늑장 도입 논란이 불거지자 “(미국에서) 백신 접종 후 알레르기 반응, 안면마비 등 각종 부작용도 보도되고 있다(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고 말했다. 백신 접종 일정이 잡히자 “안전이 중요하다더니 부작용이 심각하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냐(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고 반발하는 야당도 과학적인 근거가 빈약하기는 마찬가지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금 들어오는 백신들은 일정 수준 다 안전하다고 보지만 국민 설득에 실패하면 무용지물이나 마찬가지”라며 “지난해 독감 백신 사태처럼 불신이 생기지 않게 관리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외국에서는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해 정상들이 솔선해서 공개 접종에 나서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8세의 당선인이던 지난해 12월 21일 백신을 맞았다. 올해 95세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100세인 부군 필립공도 지난달 접종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등은 중국 시노백의 백신을, 프란시스코 사가스티 페루 대통령은 시노팜 백신을 맞았다. 지난해 12월 세 번째로 스푸트니크V 백신을 도입한 아르헨티나의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 역시 접종 첫날 주사를 맞았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문재인 대통령부터 접종하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백신에 대한 불신은 대통령과 정권 실세들이 자초한 문제”라며 “문 대통령은 1월 18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불안감이 높아지면 먼저 맞는 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한 말을 지킬 때가 왔다”고 했다.
 
정치인뿐 아니다. 85세의 고령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바티칸의 접종이 시작된 1월 13일 접종했고, 수도원에서 은거 중인 전임 교황 베네딕토16세(94)도 나흘 뒤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은 지난 1월 10일 “백신을 부정하는 것은 자신은 물론 타인의 목숨까지 위태롭게 하는 위험한 일”이라며 접종을 독려했다. 방지환 서울보라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효과를 높이려면 접종률을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이라며 “정부는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정치인과 의료진들이 먼저 나서서 맞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창우·김나윤 기자 changwoo.kim@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