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총격에 '뇌사' 미얀마 시위자 끝내 숨져…첫 사망자

미얀마의 쿠데타 규탄 시위 모습. AFP=연합뉴스

미얀마의 쿠데타 규탄 시위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 9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쿠데타 규탄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아 중태에 빠졌던 20대 시위 참가자가 19일 숨졌다. 이번 쿠데타에 항의하다 목숨을 잃은 첫 번째 희생자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지 매체를 인용해 미야 테 테 카인(20)이 이날 오전 병원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그는 애초 고무탄에 맞았다는 보도도 있었지만, 그를 치료한 의료진이 언론에 실탄 피격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다며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켰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구금하는 등 정권을 장악했다.
 
그의 언니는 피격 사건 다음 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생과 나는 거리 한가운데 있지도 않았고, 경찰 저지선을 넘지도 않았으며 경찰들을 향해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았다"면서 "그곳을 떠나려는 순간 동생이 총에 맞았고 쓰러졌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