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독재 발상" 지적에…조은희 "김어준도 괜찮다는데,왜"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자신을 반박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에 대해 "김어준씨도 괜찮다고 했다. 왜 이렇게 오버하느냐"고 지적했다.
 
조 후보는 19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김어준씨에게 전화했더니 '두 후보님 입장에서 할 말 다하셨는데 괜찮다. 할 말씀하신 것'이라고 답했다"며 "(박 후보가) 왜 독재를 운운하느냐"고 비판했다.
 
조 후보는 "균형 줄을 잡자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참 그분(박 후보) 지금 조급하다. 옛날에는 친문이 아니고 비노무현이었다. 그런데 지금 후보가 되려니 친문들의 마음이 돌아설까 봐 아부하는 거냐. 왜 이렇게 오버하느냐"고 했다.
 
교통방송(tbs)을 '시민의 나팔수'로 만들겠다는 공약이 '외부 압력'이라는 지적에 "사실이 왜곡됐다"며 "tbs가 정치 프로그램을 계속하게 되면 균형추를 잡아야 한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비판이 "프레임 씌우기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공정하게 하자고 한 것뿐인데, 김어준씨보고 나가라고 한 것도 아니고, 그런데 그걸 프레임 씌워서 독재 정권 운운하는 그 발상이 정말 촌스럽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앞서 조 후보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tbs는 정권의 나팔수"라고 비판했다. 진행자 김어준이 "그러면 저는 뉴스공장 관둬야 하는 건가"라고 묻자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대신 진중권, 서민, 서정욱 변호사 코너를 만들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는 "tbs는 이미 허가가 된 지상파 라디오 방송이다. 방송을 시장이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발상 자체가 과거 독재정권 시절에나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