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선' 이기흥 체육회장, 현충원 참배로 임기 시작

재선에 성공해 4년간 임기 연장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민규 기자

재선에 성공해 4년간 임기 연장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민규 기자

 
재선에 성공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2기 임기를 시작했다. 첫 일정은 현충원 참배로 잡았다.
 
이 회장은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신치용 국가대표선수촌장, 이원성 전국시도체육회장협의회 부회장 등과 함께 19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워을 찾아 순국선열과 체육 유공자를 참배했다.
 
이 회장은 지난달 열린 제41대 체육회장 선거에서 무난히 재선했다. 2016년 엘리트와 생활체육을 합친 통합체육회 회장으로 취임한 데이어 4년 간 체육회를 더 이끌게 됐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별도의 취임식을 생략한 이 회장은 서울 송파구 잠실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체육회 정기 대의원총회에 참석해 짧은 취임 소감을 전했다. 이 회장은 “체육인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41대 대한체육회장으로 새로운 4년을 열어가게 돼 영광스럽다. 한편으로는 막중한 책임감도 느낀다”면서 “현안으로 떠오른 스포츠계 폭력 근절 및 인권 강화를 비롯해 학교 체육 정상화 등 주요 과제를 해결해가겠다. 국민 모두를 위한, 그리고 새로운 100년을 향한 스포츠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체육인의 적극적인 지원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