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녀석들', 냉장고를 부탁해 아닌 '어떡해'로 바꾼 능력

'맛있는 녀석들'

'맛있는 녀석들'

'맛있는 녀석들'이 냉장고의 식재료를 검사한다는 명목 아래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오늘(19일) 오후 8시에 방송될 '맛있는 녀석들'에는 '냉장고를 부탁해' 특집으로 꾸며진다. 처치 곤란, 천덕꾸러기 재료의 신분 상승 프로젝트를 펼친다.  
 
실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약 5년간 활약했던 정호영 셰프가 출연해 유민상의 냉장고를 탈탈 털어준다. 냉장고 속 식재료를 확인한다는 핑계로 본격적인 털이에 나선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은 식재료를 발견하는 족족 입으로 가져가기 바쁜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다.  
 
그러자 보다 못한 냉장고 주인 유민상은 "이게 무슨 방송이야!"라며 분노를 표출한다. 그러나 멤버들의 넘치는 식욕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다. 심지어 요리 진행 상황을 체크하고, 맛을 보는 현장 중계 티켓을 얻기 위해 멤버들 간에 보이지 않는 기싸움이 벌여 웃음바다로 만든다.
 
요리에 대한 과정 설명과 맛 표현을 해야 하는 멤버 역시 정작 진행은 뒷전이고 최대한 많은 양을 먹는 것에만 집중해 "이건 '한입만'이지 않냐"라는 불만이 폭주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