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시즌 최다골, 더욱 특별해”

볼프스베르거를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손흥민이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볼프스베르거를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손흥민이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 선수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받은 손흥민(29ㆍ토트넘)이 푸슈카시의 이름이 붙은 경기장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을 성공시킨 것에 대해 특별한 감정을 전했다.
 
손흥민은 1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전반 13분 골을 넣어 토트넘의 4-1 대승의 디딤돌을 놓았다.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시즌 18호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도움 13개를 묶어 시즌 공격포인트를 31개로 끌어올렸다. 지난 시즌 세운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30개(18골ㆍ12도움)를 한 시즌만에 뛰어넘었다.
 
푸슈카시 아레나 엠블럼 앞에 선 지난해 FIFA 푸슈카시상 수상자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푸슈카시 아레나 엠블럼 앞에 선 지난해 FIFA 푸슈카시상 수상자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공교롭게도 경기 장소가 두 달 전 손흥민이 받은 푸슈카시상의 주인공, 페렌츠 푸슈카시의 이름이 붙은 경기장이라 득점포의 감동이 더 컸다. 경기 후 손흥민은 “지난해 푸슈카시상을 받고 이 경기장에서 골을 넣고 승리해 더욱 특별한 기분”이라면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경기였고, 우리는 전반 1분부터 이기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고 말했다.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도 공식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푸슈카시상 수상자 손흥민이 이곳에서 골을 넣었다. 특별한 감정이 들 것”이라면서 “손흥민이 앞서 웨스트브롬을 상대로 90분을 뛰었고, 에버턴전 120분, 맨체스터 시티전 90분을 뛰었다. 오늘은 경기에서 조금이나마 팀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는데,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