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에 피격된 공무원 아들, 바이든에 편지 “한국은 무관심, 억울함 풀어달라”

“Please listen to my little cry(제 작은 외침을 들어 주십시오).”
 

“인권문제 관심 많은 분이라 생각
가해자 있는데 책임지는 이 없어”

지난해 9월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 이모(19)군이 조 바이든(78) 미국 대통령에게 쓴 편지 일부다. 고등학교 3학년이 된 이군은 지난해 12월 8일 바이든 대통령에게 자신을 도와달라는 절절한 호소를 5장 분량의 편지로 적었다. 2장은 한국어, 3장은 이를 영어로 번역한 내용이다. 이군의 큰아버지인 이래진씨가 그 편지를 18일 공개했다.
 
이군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의정활동을 보면서 북한에 당한 인권 침해에도 관심이 있는 분이라고 믿게 됐다. 미국 시민은 아니지만 대한민국 18세 학생의 억울한 호소도 들어줄 것이라 생각해 서신을 보낸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아버지가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것과 관련해 “분명 가해자는 있는데 누구 한 명 사과하는 사람이 없고 책임지는 사람도 없다”며 “(한국에서는) 이 사건을 조용히 덮으려는 분위기라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북한군이 총탄 10여 발로 아버지를 사살한 데 대해선 ‘인권 유린’이라고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아버지를 죽였다고 했지만, 사람 생명을 바이러스로 취급해 사살하고 기름을 발라 시신을 훼손한 북한의 행위는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다.
 
이군은 “바이든 대통령은 젊은 시절 국선 변호사로 힘없는 사람들 편에 서서 많은 도움을 줬다고 알고 있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었을 때 아픔과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아시리라 생각한다”며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잃은 저와 제 동생의 아픔과 고통을 헤아려 달라”고 호소했다. 
 
채혜선·정진호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