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지능으로 고장 예측…LGU+, 설비 예지보전 서비스 확대

17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LG유플러스 서재용 상무(오른쪽)와 원프레딕트 윤병동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17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LG유플러스 서재용 상무(오른쪽)와 원프레딕트 윤병동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인공지능(AI)으로 산업용 설비의 고장·장애 여부를 진단·예측하는 'AI 기반 설비 예지보전' 서비스를 확대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설비 예지보전 분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산업용 AI 솔루션 전문 업체 원프레딕트와 손을 잡았다. 양사는 지난 17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원프레딕트의 솔루션은 산업 설비에서 발생하는 진동·소음 등 데이터를 AI 기술로 분석해 상태를 진단하고, 고장 발생 시기와 잔존수명을 예측한다. 베어링, 감속기, 펌프, 팬, 블로워, 압축기, 터빈 등 다양한 설비에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원프레딕트와의 협업을 통해 모터 등 일부 설비에만 제공했던 설비 예지보전 서비스의 범위를 여러 구동 기계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5G 네트워크와 통합 관제 플랫폼을 AI 예지보전 솔루션과 결합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원프레딕트는 올 상반기부터 적용 범위를 넓힌 AI 기반 예지보전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서재용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상무는 "설비 빅데이터를 AI로 분석해 예측결과를 제공하면 고객은 유지보수 비용 절감과 설비 안정성 향상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