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김학의 출금사건' 핵심 차규근 출입국본부장 2차 소환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본부장. 뉴스1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본부장. 뉴스1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과 관련, 검찰이 18일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을 2차 소환했다.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은 이날 오전 차 본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6일에도 차 본부장 불러 조사했다. 또 다른 핵심인물인 이규원 전 대검 과거진상조사단 검사에 대해서는 17일에 소환해 조사한바 있다. 
 
공익신고서에 따르면 법무부 출입국심사과 공무원들은 2019년 3월 19~22일 177차례에 걸쳐 김 전 차관의 이름, 생년월일, 출입국 규제 정보 등이 포함된 개인정보를 조회해 상부에 보고했다. 
 
차 본부장은 이규원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가 이런 경위로 취득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김 전 차관에 대해 불법적으로 긴급 출금 조치한 사정을 알면서도 하루 뒤인 23일 오전 출금 요청을 승인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차 본부장을 소환해 조사 중인 것은 사실이나, 수사 내용에 관해서는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