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리는 샌디에이고…타티스 주니어, 14년 총액 3755억원 메가딜

 
김하성의 팀 동료인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가 잭폿을 터트렸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8일(한국시간) 타티스 주니어가 샌디에이고와 14년, 총액 3억4000만 달러(3755억원) 장기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올겨울 10년 이상 장기계약설이 계속 나왔던 상황이었다.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렸고 14년 최장기 계약으로 가치를 인정받았다.
 
총액 3억4000만 달러는 MLB 역사에서도 손꼽히는 계약 조건이다. MLB닷컴에 따르면 LA 다저스 무키 베츠(12년, 총액 3억6500만 달러), 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웃(10년, 총액 3억6000만 달러)에 이어 역대 3위에 해당한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타티스 주니어는 2019년 빅리그에 데뷔해 2년 만에 팀의 간판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시즌 5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7(224타수 62안타), 17홈런, 45타점을 기록해 내셔널리그(NL) 유격수 부문 실버슬러거상을 받았고 NL MVP(최우수선수) 투표에서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샌디에이고는 에릭 호스머, 매니 마차도에 이어 타티스 주니어까지 장기 계약으로 잡으면서 팀 전력을 한동안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