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슈IS] 최대 음반사 UMG, 빅히트 손잡고 K팝 시장 넘본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

유니버설 뮤직 그룹

세계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 뮤직이 K팝 시장까지 넘본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UMG)은 전 세계 음반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한 회사로, 클래식·대중가요·재즈 등 산하에 다양한 장르의 레이블을 두고 있다. 이번엔 빅히트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K팝 산업에 뛰어들었다. 

 
미국에서 시작하는 K팝
유니버설 뮤직이 K팝에 관심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3년 데뷔한 보이그룹 소년공화국 론칭이 대표적이다. 방탄소년단 데뷔 동기인 이들은 초창기 인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2018년 5년만에 무기한 활동 중단을 선언, 사실상 해체를 맞았다. 이 기간 동안 방탄소년단은 월드 스타로 성장, 빌보드 정상을 휩쓸고 그래미 후보까지 노미네이트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에 유니버설 뮤직은 방탄소년단을 키운 빅히트와 합작하고 미국 LA에서 출범하는 보이그룹 만든다. 한국이 아닌 미국에서 글로벌 무대를 제대로 겨냥한 시작이다. 18일 오전 8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빅히트-유니버설 뮤직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 공동 발표'에서는 양사가 함께 미국 시장에 최초로 선보일 K팝 보이그룹 데뷔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유니버설 뮤직의 주력 레이블인 게펜 레코드(Geffen Records)와 합작 레이블을 만든다. 게펜 레코드는 지난 40년간 글로벌 음악팬들에게 영감을 준 엘튼 존, 건즈 앤 로지스, 너바나, 아비치 등 각 시대를 풍미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올리비아 로드리고, 영블러드 등을 배출한 글로벌 음악 레이블이다.
인터스코프 게펜 A&M 레코드 존 재닉 회장 겸 CEO는 "게펜 레코드와 빅히트의 합작법인 프로젝트에 우리 모두 믿기지 않을 정도로 기쁘다. 이 파트너십을 통해 두 회사는 아티스트와 팬 모두에게 유익하도록 전 세계 음악의 미래를 만드는 데 일조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빅히트와 게펜 레코드의 합작 레이블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두며, 빅히트는 미국 현지법인인 빅히트 아메리카를 통해 유니버설 뮤직, 게펜 레코드와 새 K팝 보이그룹 데뷔 프로젝트에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다. 미국 시장에 국한하지 않고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할 새 K팝 보이그룹 멤버들은 미국 내 미디어 파트너사와 함께 2022년 방영을 목표로 추진 중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한다. 음악뿐 아니라 퍼포먼스, 패션, 뮤직비디오, 팬 커뮤니케이션 등이 결합된 K팝의 '풀 프로덕션 시스템'에 따라 활동한다는 설명이다. 유니버설 뮤직은 지난 17일에도 신사동호랭이와 공동으로 제작한 신인 걸그룹 트라이비를 데뷔시키는 등 전사적으로 K팝 장르에 뛰어들고 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유니버설 뮤직 그룹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유니버설 뮤직 그룹

커지는 한국 시장
국제음반산업협회(IFPI) 발표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은 미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에 이어 세계 6위 규모의 음악시장으로 성장했다(공연시장 제외). 세계 최대 규모의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도 최근 한국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전 세계 음악 시장이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 유니버설 뮤직 소속 아티스트들도 한국 시장에 가까이 접근한다. 그레이시 에이브럼스, 뉴 호프 클럽, 알렉산더 23 등이 이미 빅히트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합류했다. 팬들은 스타와 가까이 소통하고 시시각각 올라오는 콘텐츠를 감상하며, 공식 상품(MD)도 구매하는 등 극대화한 팬 경험을 누릴 수 있게 된다. 향후 영블러드 등 더 많은 유니버설 뮤직 소속 아티스트들이 위버스에 합류할 예정이다.
각 회사 로고

각 회사 로고

네이버의 K팝 플랫폼 브이라이브와 빅히트의 위버스.

네이버의 K팝 플랫폼 브이라이브와 빅히트의 위버스.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와 'BTS 맵 오브 더 솔 원(ON:E)'을 진행한 KBYK의 디지털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베뉴라이브(VenewLive)에서도 유니버설 뮤직 소속 아티스트들을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유니버설 뮤직은 빅히트, 키스위(Kiswe), YG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베뉴라이브에 공동 투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양사 CEO 등이 출연한 '빅히트-유니버설 뮤직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 공동 발표' 또한 베뉴라이브로 송출됐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 루시안 그레인지 회장 겸 CEO는 "빅히트는 혁신적인 접근 방식으로 아티스트 육성과 신기술을 수용하여 음악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가장 역동적인 기업 중 하나가 됐다. K팝이 전 세계적인 문화 현상으로서 더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새로운 합작법인의 출범 등 양사가 협업하게 돼 흥분된다"라고 말했다.
빅히트 레이블즈

빅히트 레이블즈

들려오는 상장 소식
양사의 적극적 협업 배경엔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상장 발표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의 미디어 그룹 비방디(Vivendi)가 유니버설 뮤직 그룹을 분할해 상장할 계획을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마켓워치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비방디는 유니버설 뮤직을 2023년 초반까지 네덜란드 증시에 상장할 계획이라면서 오는 3월 29일 주주총회에서 승인 절차를 거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유니버설 뮤직이 상장을 통해 워너 뮤직이나 소니 뮤직과의 경쟁을 위한 자금력을 갖추는 동시에 주주와의 결속력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빅히트도 최근 상장해 '엔터 대장주'로 떠올랐다. 상장 이후 주가가 급락하기도 했지만 국내외 글로벌 기업과의 다양한 협업으로 시장에 기대감을 불어넣는데 성공했다. 투자업계에선 방탄소년단 콘텐트를 기반으로 플랫폼 사업까지 확장, 엔터계 4차 산업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빅히트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는 "빅히트와 유니버설 뮤직 모두 음악 산업의 혁신을 추구한다는 점, 팬들에게 진정성 있는 음악과 절대 타협하지 않는 퀄리티의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점에서 가치와 비전을 공유한다. “끊임없이 혁신을 추구해 온 두 회사가 글로벌 음악사에 새 시대를 열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전했다.
빅히트 윤석준 Global CEO는 "차별화한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고, 뛰어난 아티스트를 선보임으로써 K팝이 국경과 언어를 초월해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음악 산업의 새 가능성을 증명하겠다고 자신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