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매춘' 하버드 교수 "재일교포 차별은 재일교포 탓"

"교육을 받고 경제력이 있는 한국인들은 재일교포 사회를 떠나 일본 사회에 동화하는 것이 간단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사회적으로 가장 취약한 계층만 한국 국적을 유지하고 있다."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사진 하버드대]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사진 하버드대]

위안부 피해 왜곡으로 파문을 빚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간토 대지진의 조선인 학살도 왜곡하고, 재일교포의 차별까지 정당화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지난해 10월 램지어 교수가 발표한 논문 '사회 자본과 기회주의적 리더십의 문제점: 재일한국인의 사례'는 일본인이 재일교포를 차별하는 것은 재일교포 탓이라는 주장이 담겨있다.
 

"재일 조선인, 덧셈·뺄셈도 못해"

그는 이 논문에서 '일제시대에 일본으로 건너간 조선인들을 읽지도 못하고, 덧셈과 뺄셈도 못 한다', '몇 년간 돈을 벌고 고향인 조선으로 돌아가겠다는 생각에 일본 사회에 동화하겠다는 노력도 하지 않고 일본인들과 갈등을 빚었다'고 기술했다. 
 
또 "일본인 집주인들은 조선인 세입자를 피했다"면서 조선인들이 비위생적이고 술을 많이 먹거나 싸움을 하고 큰 소음이 잦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앞서 발표한 간토대지진 관련 논문 중 1920년대 조선인의 범죄율이 높다는 자의적인 통계를 반복해 인용한 뒤 한국인 전체를 범죄 집단처럼 묘사하기도 했다.
 
램지어 교수는 일본의 극우 인사 스가누마 미츠히로의 책 『야쿠자와 기생이 만든 대한민국』에 나온 근거 없는 통계를 자신의 논문에 인용해 재일교포 사회 전체를 부정적으로 묘사했다. 그가 인용한 내용은 2015년 당시 일본 국적자 10만 명당 범죄자 수는 63.6명이지만, 재일한국인은 10만 명당 608명이라는 부분이다.
 

"재일한국인 스스로 적대감 만들었다" 

또 1948년 제주 4·3 당시 공산주의 세력이 정부의 탄압을 피해 대거 일본으로 밀항했고, 이들이 재일교포 사회의 주류가 됐다는 주장도 폈다. 공산주의자들이 재일교포의 리더가 되면서 정치적 의제를 교포 사회의 전면에 내세웠고, 때문에 일본인들이 적대감을 가지게 됐다는 것이다.
 
그는 재일교포 차별에 대해선 "일본에 사는 한국인들은 스스로 더 큰 의심과 적대감, 차별을 만들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논문의 결론엔 "일본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의 역사는 '제 기능을 못 하는 집단의 가장 큰 적은 내부의 지도자'라는 경구를 떠올리게 한다"고 적었다.
 
램지어 교수는 하버드대에서 주로 일본법을 연구하면서 '일본 인권 선진화' 등을 강의하고 있다. 일본 기업인 미쓰비시가 하버드대에 조성한 기금으로 임용됐다. 그는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어린시절 대부분을 일본에서 보냈고, 대학원에서 일본사를 공부했다'며 '도쿄대학에서 장학금을 받았고, 일본 여러 대학에서 강의를 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2018년엔 일본정부로부터 '욱일중수장'을 받았다.
 

관련기사

고석현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