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시지프스' 첫방, 역시 믿고 보는 조승우-박신혜-진혁 조합

'시지프스'

'시지프스'

'시지프스'가 첫 방송부터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SF 판타지극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몰입도 높은 비행기 추락신과 자동차 폭발신으로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조승우의 천연덕스러운 연기와 박신혜의 섬세한 감성 변화가 돋보인 첫 회였다.  

 
17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 1회에는 2035년에 사는 박신혜(강서해)가 과거로 가는 업로드에 탑승한 모습이 그려졌다. 딸의 행복을 진심으로 바라는 아빠 김종태(강동기)와 눈물로 이별했다.  
 
박신혜는 무사히 과거로 도착했다. 그러나 도착과 동시에 위기를 맞았다. 알 수 없는 사람들로부터 목숨의 위협을 느꼈고 기지를 발휘해 겨우 위험에서 벗어났다. 조승우(한태술)는 사이판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추락의 위협을 느꼈다. 긴급 수리에 나서 겨우 전 승객의 목숨을 구했다.  
 
한 달 만에 의식을 회복한 조승우는 국민 영웅이 되어 있었지만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죽은 형 허준석(한태산)의 환영에서 벗어날 수 없었기 때문. 조승우의 회사가 상장되던 날 허준석은 이해할 수 없는 말들만 늘어놨다. "태술아 세상엔 우리만 있는 게 아니었어. 우리 사이에 숨어 있어. 숨어서 우릴 지켜보고 있어. 그놈들이 널 찾고 있어. 진짜야. 난 네가 걱정이 돼서 그래. 전화는 안 돼. 그놈들이 도청한다고"라고 애절하게 외쳤으나 냉정하게 뒤돌아섰던 터.  
 
그러나 형과 똑같은 말을 하는 사람이 등장했다. 다름 아닌 부기장 황동주와 박신혜였다. 황동주가 건넨 USB 영상을 통해 슈트케이스 속 형을 발견했다. 형이 남긴 슈트케이스의 실체에 접근하기 시작했다. 박신혜는 과거를 바꾸기 위해 조승우와의 만남을 택했다. 그러나 연락이 쉽사리 닿을 수 없었다. 엇갈린 타이밍 속 조승우가 판도라의 상자 슈트케이스를 열었다.  
 
'시지프스'는 우리의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공학자 조승우와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 온 구원자 박신혜의 여정을 그린 판타지 미스터리극이다. 첫 방송은 천재공학자 조승우의 면모가 눈길을 끌었다. 천재적인 능력으로 부와 명예를 모두 가졌지만 죽은 형의 환영에서 자유롭지 못해 불행한 삶을 살고 있던 상황. 이때 슈트케이스의 실체가 그에게 다가오고 있었고, 그를 죽이려는 자와 살리려는 자가 동시에 접근했다. 이 긴박한 과정이 약 80분 동안 촘촘하게 담겼고 슈트케이스에 대한 궁금증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증폭되게 만들었다. 조승우, 박신혜의 이름값 한 연기력과 진혁 PD의 연출, 신인작가 이제인, 전찬호의 무한한 상상력이 시너지를 발휘하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시지프스' 2회는 오늘(18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