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주택 품은 수직정원” 우상호 “16만호 강변아파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사진)과 우상호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TV에서 방송토론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사진)과 우상호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TV에서 방송토론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오후에 열린 두 번째 TV 토론에서 한층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TV토론서 상대 부동산 정책 겨냥
박영선 “한강 조망권 특혜 아닌가”
우상호 “모기 들끓어 중국서 실패”

쟁점은 역시 부동산 정책이었다. 박 전 장관은 우 의원의 ‘16만호 강변도로 공공 아파트’ 정책에 대해 “한강 강변의 조망권은 서울시민 모두의 것인데, 아무리 서민들에게 분양해도 특정 사람들에게만 조망권을 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우 의원은 “지도를 보고 높은 건물에서 사진도 찍어보니 조망권을 훼손하지 않는 부지가 15~20㎞까지 나오더라”며 “한강의 조망권이 부자들만의 것이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우 의원은 박 전 장관의 ‘수직정원’ 공약을 향한 공격 수위를 높였다. 건물 중간에 공원과 스마트팜을 조성하고, 1인 주택도 넣어 주거와 휴식을 해결하겠다는 공약이다.
 
우 의원은 “나무 5000그루를 넣겠다고 하는데, 전문가들에게 물어보니 그게 다 들어가려면 높이가 40층 정도 돼야 한다더라”며 “중국 스촨성에 비슷한 곳이 있는데, 모기가 들끓어서 800가구 중 10가구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직정원은 흉물이 될 가능성이 높은데, 공약을 철회할 의향은 없느냐”라고 몰아붙이자 박 전 장관은 “누구한테 여쭤봤는지 모르겠지만, 어떻게 계산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수직정원은 생태계, 환경 문제를 우선시하는 서울의 상징물로 얘기하는 것이지 40층 높이로 짓겠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두 후보 간 지원군 확보 경쟁도 달아오르고 있다. 우 의원은 17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와 만나 친노 진영까지 아우르는 인맥을 과시했다. 우 의원의 가장 든든한 지원세력은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과 박원순계 의원들이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1월 일찌감치 공개 지지를 했고, 지난 11일엔 송영길·정성호·박정·양경숙·양기대·유동수 의원 등 81학번 의원들이 캠프를 찾았다. ‘박원순계’로 분류되는 박홍근·남인순·천준호·기동민 의원 등도 우 의원을 돕고 있다. 이 밖에도 우 의원이 유튜브에 올린 ‘응원릴레이’ 영상에는 김영주·김영호·박용진·이용선·이해식 의원 등 서울 지역 현역 의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15일 박 전 장관과의 첫 번째 TV토론에서 우 의원은 “서울시는 25개 지자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 101명 중 79명, 80% 가까이가 나를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내각 출신 인사들과 청와대 출신 친문 의원들을 중심으로 캠프를 꾸렸다. 박 전 장관 캠프는 지난 12일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각각 안보, 환경·도시, 문화·예술 분야 정책 자문단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세 전직 장관들은 모두 박 전 장관이 중기부 장관이던 시절 국무위원으로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청와대 출신 의원들도 박 전 장관 캠프에 합류해 ‘친문’ 표심을 잡는 데 일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동시에 21대 총선에서 박 전 장관의 지역구를 물려받아 당선된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대표적이다. 문재인 청와대에서 대변인으로 활동한 고민정 의원과 판사 출신 이수진 의원도 박 전 장관을 돕고 있다. 이 밖에도 박 전 장관은 친노와 친문을 아우르는 인사로 꼽히는 문희상 전 국회의장을 후원회장으로 위촉했다.  
 
남수현 기자 nam.sooh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