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인이 마지막, 좋아하던 것에도 무반응" 어린이집 원장의 증언

 17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JTBC 캡쳐, 연합뉴스〉 17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JTBC 캡쳐, 연합뉴스〉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16개월 아기 정인이가 입양 초부터 몸에 학대 흔적이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오늘(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는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2차 공판을 열었습니다.



이날 공판에는 정인이가 다녔던 어린이집 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원장 A 씨는 지난해 3월 정인이가 어린이집에 처음 왔을 때까지만 해도 쾌활하고 밝은 아이였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입학 후부터 몸에서 지속적으로 학대와 폭력의 흔적이 발견됐다고 진술했습니다.



A 씨는 "5월쯤부터 몸에서 멍이나 상처 등이 발견됐다. 허벅지와 배에 크게 멍이 들었던 적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보통 아이들과 다르게 정인이는 일주일 반에서 이주일에 한 번 정도로 상처가 발견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양모 장 씨에게 상처에 관해 물었더니 '잘 모르겠다'며 대답을 피했다고도 했습니다.



정인이는 7월부터 두 달 동안 어린이집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9월 말 다시 등원한 정인이의 상태는 많이 안 좋아 보였습니다.



A 씨는 "야윈 모습에 제대로 서 있을 수 없을 정도로 다리를 심하게 떨었다"면서 "병원에 데리고 갔고, 소아과 의사 선생님이 학대 신고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양부모로부터 말도 없이 정인이를 병원에 데려갔다며 항의를 받았다고도 했습니다.



17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17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망 전날인 10월 12일 정인이의 모습도 증언했습니다.



A 씨는 "몸은 말랐는데 배만 볼록 나와 있었고, 이유식을 줘도 전부 뱉어냈다"면서 "마치 모든 것을 포기한 듯한 모습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좋아하는 과자나 장난감을 줘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오늘 공판이 열린 서울남부지법 앞에는 많은 시민이 나와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우리가 정인이 엄마 아빠다'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지역 곳곳에서 1인 시위도 이어졌습니다.



양모 장 씨는 아동학대치사 죄에 살인죄가 추가 적용된 상황입니다.



장 씨는 일부 상해를 가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살인의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양부는 아동 유기방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JTBC 캡쳐〉〈사진-JTBC 캡쳐〉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