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ACE+사업 우수사례 공모 ‘최우수 대학’ 선정

삼육대는 2020년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ACE+) 우수사례 공모에서 ‘최우수 대학’으로 선정됐다. ‘MVP 혁신교수법’을 자체 개발해 운영하고, 이를 통해 교수-학습 지원 체계를 강화하는 등 ‘교육지원 시스템 구축 및 개선’ 분야에서 탁월성을 인정받았다.
 
이른바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불리는 ACE+사업은 교육부가 학부교육 발전역량이 우수한 대학을 선정해 4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삼육대는 2017년 서울권 대학 중에서는 유일하게 이 사업에 신규 선정돼 지난 4년간 50억여원의 국고를 지원받아 명실상부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도약해 왔다.
 
특히 이번 ACE+ 우수사례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MVP 혁신교수법’은 삼육대가 대학의 인재상 달성을 위해 구축, 운영해온 교수학습모형이다. 교수의 강의는 영상으로 예습한 뒤 강의실에서는 토론식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플립드 러닝(flipped learning)을 기반으로, 수업 전-중-후 학습자를 밀착 관리하여 학습효과를 극대화하는 교육모형이다.
 
수업 전 온라인 학습으로 시작해, 수업 중 학습자 중심 학습, 수업 후 교과목에 대한 개별·집단상담 순으로 진행된다. 모든 과정은 지도교수가 ‘티칭 포트폴리오’에 기록하고 성찰하여 티칭(teaching) 역량을 계발한다. 2019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평가원이 실시한 대학기관평가인증에서 ‘우수대학’ 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삼육대는 ACE+ 사업 2년차인 2018년 MVP 혁신교수법 개발을 마무리했으며, 3년차인 2019년부터 실질적 운영을 실시해, 지난해 총 119개 교과목에 적용했다.  
 
교수들이 교수법을 효과적으로 설계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컨설팅과 교수법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등 교수지원 체계를 갖췄으며, 별도의 인증평가 시스템을 도입해 교육의 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수업 결과물인 티칭 포트폴리오 경진대회를 열어 MVP 혁신교수법의 성과를 확산하고 우수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하기도 했다.
 
삼육대 강태진 ACE+사업단장 겸 대학혁신지원사업단장은 “삼육대는 ACE+사업을 통해 학부교육을 선도하는 명실상부한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도약할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ACE+사업 마지막 해에 최우수 대학 선정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되어 기쁘다. 이 같은 성과를 대학혁신지원사업에서 이어받아 창의융합 중심의 전인역량을 갖춘 ‘SU-MVP+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의 ACE+사업 우수사례는 한국연구재단이 사례집 형태로 발간·배포해 대외에 공유, 확산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