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거리두기 강화하자 많이 팔린 건?…"방음 상품"

층간소음 갈등 이미지

층간소음 갈등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콕’ 생활이 장기화하면서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한 방음 제품 구매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는 16일 "최근 두 달 동안 방음재 등 층간소음 방지를 위한 관련 상품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연말·연초는 코로나19 3차 유행이 확산하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강화된 시기였다. 또 개그맨 이휘재 가족 등의 층간소음 논란이 불거지며 사회적 관심이 커지기도 했다.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두 달간 방음 관련 제품 구매가 크게 늘었다.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두 달간 방음 관련 제품 구매가 크게 늘었다.

 
위메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달간 바닥에 설치하는 매트류 판매가 특히 늘었다. 필요할 때마다 원하는 공간에 깔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롤 형태로 정리할 수 있는 ‘롤 매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했다. 물건이 떨어져도 큰 소음이 나지 않도록 해주는 효과로 헬스장에서 주로 사용하는 ‘충격 흡수 매트’도 판매량이 80% 늘었다.
  
소파나 의자, 책상 다릿발에 부착해 소음을 줄여주는 ‘소음 방지 패드’ 매출은 37% 증가했다. 실내 슬리퍼(86%), 러그(15%) 등도 많이 팔렸다. 벽간 소음을 줄이기 위해 벽에 부착하는 ‘방음재’ 판매는 12% 증가했다. 소음 피해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소음 방지 귀마개’도 전년보다 122% 더 팔리며 인기를 끌었다. 
 
신세계 통합 온라인쇼핑몰인 SSG닷컴에서도 같은 기간 롤 매트 매출이 63.7% 증가했고, 실내 슬리퍼와 소음방지 귀마개 판매가 각각 84.6%, 85% 더 늘었다.
숫자로 본 2020년 층간소음 갈등.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숫자로 본 2020년 층간소음 갈등.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유통업계에선 최근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이웃 간 층간 소음을 방지하기 위해 방음 제품 구매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환경공단 이웃사이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층간소음 전화상담 건수는 4만2250건으로 전년보다 60%가량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웃 간 소음을 줄이려는 움직임도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택근무와 홈스쿨링 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층간 소음을 대비하고 완화하는 관련 제품 구매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