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수 할머니 “日, 하버드교수 시켜 거짓말…국제법 판단받아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우리 정부가 나서 국제법으로 일본의 죄를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에서 재판도 했고 미국에서도 했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표를 맡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돈을 달라는 것이 아니다. 완전한 인정과 사죄를 받아야 한다”며 “(일본은) 적반하장으로 우리 법원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우기고 있다. 지금도 하버드 교수를 시켜서 거짓말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도록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회부해 판단을 받아달라”고 호소했다. 국제법으로 판결 받게 해달는 것으로, 국내 소송 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취지다.
 
지난달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고(故) 배춘희 할머니 등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줬다. 최근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오는 3월 국제 학술지에 실릴 논문을 통해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해 논란이 됐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