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머니 시신' 주택 옥상에 30년 방치…경찰, 부검 의뢰

[앵커]



치매 걸린 80대 남성 "어머니 숨진 뒤 옥상에 보관"

서울 도심 재개발 지역의 한 주택 옥상에서 수십 년 동안 방치돼 있던 시신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이 건물 주인의 할머니인 걸로 추정을 하고 정확한 사망 시점을 확인하기 위해서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백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동대문구의 한 재개발 지역입니다.



설 연휴를 앞둔 지난 10일 이 건물 3층 옥상에서 오래된 시신 한 구가 발견됐습니다.



[동네 주민 : (경찰) 들어왔지. 옥상에서 시체가 나와서 경찰들이 쫙 깔려 있고…]



시신은 당시 대형 고무통 안에 담겨 있었는데 심하게 부패된 상태였습니다.



[담당 경찰관 : (미라처럼) 종이로 해서 싸여 있었거든요.]



건물주가 업체에 옥상 청소를 맡겼는데, 청소를 하던 직원이 발견한 겁니다.



당시 직원은 "천에 싸여 있는 물체에서 심한 악취가 나는데 시신 같다"며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시신이 30년 전 사망한 건물주의 할머니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건물주의 아버지이자 당시 장례를 주관했던 80대 A씨의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치매를 앓고 있어서) 오락가락 진술하고 있는데 '어머니 사체를 자기가 보관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사망 시점과 타살 혐의 등을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흔적이 없을 경우 정상적인 사망으로 보고, 사망 시점에 따라 사체유기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JTBC 핫클릭

"엄마 죽었어요"…비극 마주했던 경찰관이 말한 '그날' 마지막 숨조차 가난했던 사람들…코로나 시대 무연고사망 구미 빈집서 3살 추정 여아 숨진 채 발견…엄마 체포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