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특수' 효과 본 넷플릭스…이용자 64.2% 증가

넷플릭스드 드라마 '스위트홈'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드 드라마 '스위트홈' 사진 넷플릭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넷플릭스 이용자가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닐슨코리아가 발간한 '2020 하반기 미디어 리포트'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지난해 11월 UV(순이용자수)는 1월과 비교해 64.2% 증가했다. 동영상 모바일 사업자 순위에서도 유튜브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 특수에 넷플릭스도 광고 집행을 집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의 총광고비는 2019년 88억원이었는데, 지난해 202억원으로 급증했다. 웨이브가 62억원에서 43억원, 틱톡이 64억원에서 38억원으로 각각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닐슨은 "넷플릭스의 광고비는 지난해 3월 이후 전년도 대비 연속 상승세를 보였으며, 특히 자사의 국내 제작 콘텐츠 출시 시기에 광고비가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지난해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인 '스위트홈' 등을 선보였다. 
 
넷플릭스뿐 아니라 유료 동영상 서비스들의 이용자수는 대부분 증가세를 나타냈다. 시리즈온과 왓챠도 UV가 같은 기간 50% 이상 증가했고 티빙과 트위치도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TV시청량 역시 전년 대비 4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동향을 살펴보기 위해 TV를 시청하는 사람이 늘어난 것이 이유로 꼽힌다. 다만 2차, 3차 확산기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도가 증가하면서 시청 증가세가 1차 확산기보다 둔해졌다고 닐슨은 설명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