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구절판, 김용임이었다…박성호 예측 적중에 '환호'

'복면가왕' 김용임

'복면가왕' 김용임

 '복면가왕' 구절판은 가수 김용임이었다. 박성호가 그녀의 정체를 맞혔다.  
 
1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이변의 가왕 집콕의 2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도전자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구절판과 바코드가 수놓았다. 구절판은 왁스의 '여정'을 선곡했다. 귀를 사로잡는 구슬픈 음색을 뽐내며 애달프게 노래했다. 바코드는 이적의 '같이 걸을까'를 택했다. 특별한 음색에 말하는 것처럼 노래를 편안하게 불러 더욱 마음에 와 닿게 했다.  
 
연예인 판정단 윤상은 "갑자기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요즘 콘서트를 갈 수도 없는 분위기 속 특히나 이번 녹화는 축복을 받은 녹화 같다. 보는 이들에겐 너무나 감사한 대결이었다. 부족함 없이 자신을 표현하는 구절판, 색이 전혀 다르지만 기술과 진정성을 적절하게 겸비한 바코드였다. 원곡자인 이적이 굉장히 뿌듯해할 무대"라고 칭찬했다.  
 
박성호는 구절판의 정체로 민요 전공자 K라고 주장했다. 김구라도 동의했다. 센터 자리를 차지한 이달의 소녀 현진은 "구절판은 송소희 씨인 것 같다"라면서 이번 대결에서 바코드가 승자일 것 같다고 내다봤다.
 
승자는 바코드였다. 패한 구절판은 김용임이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