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라로 발견된 세살배기…친모 "前남편 아이라 보기 싫었다"

경북 구미시 한 빌라에서 숨진 뒤 수 개월 만에 발견된 3세 여아. 오랜 기간 방치돼 시신이 미라 상태로 변하는 동안 20대 친모 A씨는 찾아오지 않았다. A씨는 경찰에서 아이를 버리고 떠난 이유에 대해 “전 남편 아이라 보기 싫었다”고 진술했다.
 
14일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살인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인 친모 A씨가 조사 과정에서 “친부와 오래 전 헤어졌고 혼자 아이를 키우기 힘들어 빌라에 남겨두고 떠났다”고 진술했다. 또 “친부와 연락이 끊긴 지 오래됐고 아이를 키우는 과정에서 경제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6개월 전인 지난해 8월쯤 원래 살던 빌라 인근으로 이사했다. 그 과정에서 아이를 홀로 두고 떠났다. 그러면서도 최근까지 매달 지자체가 지급하는 양육·아동수당 20만원도 받아왔다. A씨가 평소 가족에게 숨진 딸과 함께 사는 것처럼 속인 정황도 나왔다. A씨는 또 다른 남성과 재혼해 둘 사이에 아이를 둔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 구미서 3살 딸을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 A씨가 설날인 지난 12일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 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경북 구미서 3살 딸을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 A씨가 설날인 지난 12일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 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숨진 아이는 지난 10일 오후 3시쯤 구미시 상모사곡동 A씨 빌라 아래층에 사는 외조부가 발견했다. 계약 만료로 집을 비워달라는 집주인의 연락을 받고 딸의 집을 방문한 외조부가 홀로 방치된 아이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은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운 상태였다. 발견 당시 집은 난방이 되지 않았고 주위는 쓰레기 더미가 가득했다고 한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숨진 여아와 함께 살았던 A씨를 같은 날 긴급체포하고 12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A씨는 범행 동기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답변을 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의 살인 혐의 입증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친모가 아이를 죽이고 사체를 유기했는지, 집에 혼자 버리고 갔는지, 다른 곳에서 죽은 아이 사체를 빌라에 갖다 놨는지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A씨가 숨진 딸을 생전에 학대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이사할 당시 딸이 살아 있었다고 해도 부모의 보살핌이 필요한 3세 여아를 집에 혼자 방치한 사실만으로도 살인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11일 숨진 여아의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에 들어갔으며, 결과는 오는 18∼21일 나온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