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 지시에도…'2주택' 강경화, 끝내 집 안 팔고 떠났다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3년 반 넘게 외교부를 이끌어온 강경화 장관이 지난 8일 오후 외교부청사를 떠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3년 반 넘게 외교부를 이끌어온 강경화 장관이 지난 8일 오후 외교부청사를 떠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임기를 마친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퇴임 전까지 2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간 정부는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 고위 공직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해 다주택에서 벗어나도록 독려해왔다.
 
14일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강 전 장관이 지난해 3월 재임 당시 신고한 서울 관악구 봉천동 다세대주택(104.22㎡)과 서대문구 연희동 단독주택(217.57㎡)이 여전히 강 전 장관 부부 소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희동 단독주택에는 강 전 장관의 가족이 거주하고 봉천동 다세대주택에는 강 전 장관의 모친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 전 장관은 지난해 종로구 운니동 오피스텔을 포함해 3개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고 재산 신고했다.  
 
지난해 3월 기준 문재인 정부 전·현직 장관 중 3주택 이상 보유자는 강 전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3명이었다.  
 
이후 다주택 고위공직자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강 전 장관은 배우자인 이일병 전 연세대 교수 명의로 되어있던 종로구 오피스텔을 매각해 2주택자가 됐다. 최 장관은 서초구 방배동에 보유 중이던 아파트 2채 중 1채를 매각했고, 박 전 장관도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종로 오피스텔을 매각했다.
 
강 전 장관은 주택을 추가 처분하지 않으면서 다주택 고위공직자로 퇴임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해 7월 “고위공직자가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으면 어떤 정책을 내놔도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며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는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게 조치를 취해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