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대폰 앞에서 '멈칫'…문 대통령 직접 찍은 3분 설 인사

12일 설날 아침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대국민 설 메시지를 공개했다.  
 
 청와대 트위터 캡처

청와대 트위터 캡처

 
문대통령

문대통령

이날 청와대 소셜미디어 네트워크(SNS) 계정에는 "송구영신, 말 그대로 어려웠던 지난날을 털어버리고 새해에는 마스크를 벗어도 되고 장사도 마음껏 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을 되찾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국민 여러분,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라는 새해 메시지와 함께 3분짜리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청와대 트위터 캡처

청와대 트위터 캡처

영상 속에서 문 대통령은 "안녕하십니까 국민 여러분 아내와 함께 설 인사를 올립니다"라며 국민에게 설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에게 가장 경사스러운 명절이 설인데 섭섭한 설날이 되었다 "며 "가족 친지가 함께 모여 묵은해를 떠나보내고 새해의 복을 서로 빌며 덕담을 나누는 가족공동체의 날이기도 한데 몸은 가지 못하고 마음만 가게 됐다"고 '거리두기 설날'을 안타까워했다. 이어 "하지만 만나지 못하니 그리움은 더 애틋해지고 가족의 행복과 건강을 바라는 마음은 더욱 절실해진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트위터 캡처

청와대 트위터 캡처

 
김 여사는 "가족에게 뿌리는 말의 씨앗으로 우리는 덕담이라는 걸 한다"며 "덕담의 이야기 꼭 전해주시는 안부 전화 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청와대 트위터 캡처

청와대 트위터 캡처

문 대통령은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에도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신 국민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새해에는 마스크를 벗어도 되고 장사도 마음껏 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을 되찾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트위터 캡처

청와대 트위터 캡처

3분 35초짜리 영상은 "#만남보다는_마음으로 #만남보다는_통화로"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끝이 났다.  
청와대 트위터 캡처

청와대 트위터 캡처

이번 영상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직접 핸드폰으로 영상 메시지를 촬영하는 컨셉이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휴대폰 영상 녹화 버튼을 누른 채 어색해하기도 했다. 청와대가 '코로나 설날'을 맞아 가족 친지에게 영상으로 설 메시지를 보내는 풍경을 반영해 연출한 거로 보인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