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다행' 이현이, '선배' 한혜진에게 도발… "분노의 외침"

안 싸우면 다행이야

안 싸우면 다행이야

이현이가 '모델 선배' 한혜진을 향해 15년만에 첫 도발한다.

 
15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한혜진·이현이의 자급자족 첫 이야기가 담긴다.
 
나이는 동갑이지만 7년 차 모델 경력 터울의 선후배인 한혜진과 이현이. 이현이는 촬영에 앞서 "데뷔 후 7~8년간 겸상도 못했다. 지난 15년 동안 선배 한혜진에게 깍듯이 예의를 지켜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본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이현이는 "한혜진을 알아온 15년 중 이번이 제일 밉다"며 돌변한다. 이어 한겨울 얼음 연못에 "한혜진!!" 이름 석자를 외치며 분노의 망치질을 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이현이는 점심 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장작을 패면서도 "참 말이 많네"라며 한혜진을 향한 울분을 토해내는가 하면 "그 정도는 좀 알아서 해!" "진짜 예민하네"라며 날 선 하극상 멘트를 날려 눈길을 끈다. 더불어 15년 만에 이현이를 도발하게 한 한혜진의 행동을 지켜보던 '빽토커' 붐과 안정환도 "한혜진의 저런 모습 처음 본다" "선후배가 뒤집힌 거 아니냐"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여 그 배경에 궁금증을 모은다.
 
방송은 15일 오후 9시 20분.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