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K플라자, 네이버페이 현장결제 이용 고객 1만명 돌파

AK플라자가 지난해 도입한 오프라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최근 1만명을 넘겼다고 11일 밝혔다.

 
AK플라자는 지난해 11월 업계 최초로 ‘네이버페이 현장결제’ 서비스를 전 점에 도입한 바 있다. 네이버페이는 3000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국내 대표 간편결제 서비스로 회원 가입이 되어 있다면 공인인증, 보안카드 등 번거로운 절차 없이 간단하게 결제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AK플라자의 결제 수단별 매출 데이터에 따르면, ‘네이버페이 현장결제’ 서비스는 이용 고객이 지속해서 증가하며 최근 1만명을 넘겼다.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시기인 것을 고려하면 의미가 있는 수치라고 볼 수 있다. 
 
연령대별 간편결제 이용률은 전체적으로 30대가 37.8%로 구성비가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40대가 25.6%로 두번째를 차지했다. 전 점이 연령대별 이용률은 비슷한 결과를 보였지만 젊은 소비자가 많이 찾는 AK플라자 수원점은 유독 20대 이용률이 31%로 높게 나타나면서 30대와 큰 차이가 없었다.
 
또 백화점 장르 별 간편결제 이용률을 보면 카페, 베이커리 등 F&B 장르가 20%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생활용품, 건강식품 등 가공 장르가 18%로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간편결제를 주로 이용하는 고객이 3040대인 점과 연관성이 있었다.
 
이밖에 주간단위 매출 추세는 특히 지난해 홀리데이 시즌(12월 14일~31일) 간편결제 이용률이 최고조를 보였는데, AK플라자 관계자는 “연말 선물 소비가 많은 30대 고객들이 오프라인에서 선물을 구매하면서도 온라인에서 활용도가 매우 높은 네이버 쇼핑 포인트 적립도 받을 수 있어 합리적인 쇼핑 기회로 느꼈을 것”이라고 전했다.
 
AK플라자가 운영하는 인터넷 종합쇼핑몰인 AK몰에서도 마찬가지로 간편결제 이용 비중이 늘고 있다. AK몰 데이터에 따르면 매년 간편결제 사용율이 2019년도 17.4%에서 지난해 22%로 늘었다. 오프라인에 비해 결제 수단이 다양한 온라인에서도 간편결제 이용고객이 늘고 있는 셈이이다.
 
AK몰 관계자는 “많은 간편결제 서비스 중에서 가장 간단한 것이 인기가 있다”면서 “최근 간편함 외에도 이용 시 받는 혜택의 수준 · 활용도에 따라 선택이 좌우되는 추세”라고 전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