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스포츠 한류를 상품으로…DRX 등 8개사 캐스트 사업 참여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한류연계 협업 콘텐트 기획개발 지원사업 캐스트.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한류연계 협업 콘텐트 기획개발 지원사업 캐스트.

e스포츠 기업들이 e스포츠 한류 상품을 선보였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10일 한류연계 협업 콘텐트 기획개발 지원사업 캐스트의 참여 결과를 공개했다.  
 
캐스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사업이다. 잠재력과 기술력을 갖춘 한국 중소기업과 한류 콘텐트가 만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전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e스포츠와 연관된 5개 산업군 8개 기업과 함께 게임·e스포츠 분야에 참여했다.
 
참여 e스포츠 기업은 DRX, 락스 게이밍, DSC, 에이더, 제닉스크리에이티브, 아이컴브랜드, 배틀리카, 겜툰 총 8곳이다.  
 
이들은 e스포츠 선수와 한국 e스포츠 고유 콘텐트를 기업 본래 사업 영역에 접목시켜 게이밍 의류, 게이밍기어, 안경, 보호대, 교육 콘텐트, 전자책 등 새로운 제품을 제작했다.
 
DRX는 선수단 전원이 디자인부터 소재, 피팅까지 참여해 게이밍 전문 의류 및 마우스패드를, 락스 게이밍은 배재민의 노하우를 녹여낸 조이스틱과 캐릭터 상품을 만들었다.  
 
DSC는 한화생명e스포츠 이동주와 오효성가 피드백에 참여한 기능성 안경 2종, 에이더는 허원석 전 선수와 함께 프로 e스포츠 선수들이 취약한 손목과 허리를 보호하는 개발 제품 3종을 각각 제작했다.  
 
제닉스크리에이티브는 DRX 홍창현이 아이데이션 및 피드백 과정에 참여한 게이밍체어, 아이컴브랜드는 APE 프로게임단 강도경 단장이 기능 고도화에 참여하고 가수 김희철이 함께 디자인한 게이밍PC, 배틀리카는 e스포츠 교재, 겜툰은 조성주와 장재호의 스토리를 통해 한국의 e스포츠를 조명하는 만화 전자책 3종을 각각 제작했다.
 
DRX와 락스게이밍, 에이더는 지난해 11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주상하이문화원이 중국 상하이에서 운영한 ‘제3회 장삼각 국제문화산업박람회’ 내 한국문화홍보관에 제작 제품을 전시해 호응을 얻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