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서울 노원구와 ‘노원평생시민대학’ 공동 운영

삼육대(총장 김일목)를 비롯한 관내 7개 대학이 노원구와 함께 지역주민의 평생학습을 위한 ‘노원평생시민대학’을 운영한다.  
 
노원구와 삼육대, 광운대, 서울과기대, 서울여대, 육군사관학교, 한국성서대, 인덕대 등 관내 7개 대학은 9일 오후 노원구청 소강당에서 ‘노원평생시민대학 관·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각 대학은 교육시설을 개방하여, 지역주민에게 대학 특성에 맞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구는 대학별로 사업비 5억 원을 지원하며, 운영관리를 총괄한다. 이를 통해 각 기관은 평생학습도시 노원을 만드는 데 기여하기로 공동 합의했다.  
 
특히 삼육대는 건강과학특성화 분야 강점을 살려 ‘힐링도시 노원구민을 위한 테니스’ ‘힐링도시 노원구민을 위한 스쿼시’ 2개 강좌를 오는 하반기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삼육대 김일목 총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시민 재교육과 같은 평생교육 분야가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업에 참여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삼육대의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역사회에 제공하여 평생교육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평생학습도시 구현을 위한 사업에 참여해주셔서 감사하다. 각 대학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주민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서로 긴밀히 협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