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기차, 겨울 고속도로 주행시 연비 24% 감소”…현대해상 실험결과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0일 충남 천안 망향휴게소(부산 방향) 인근에서 차량들이 통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0일 충남 천안 망향휴게소(부산 방향) 인근에서 차량들이 통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기차의 겨울 주행거리가 20~3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장거리 이동시 충전계획을 미리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겨울철 주행거리 현장실험 결과, 전기차는 고속도로 주행 때 도심 주행보다 연비가 평균 24%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내연기관차는 고속도로 주행 때 연비가 33% 향상되는 것과 대조적이다.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전기차 운전자 150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에서도 겨울철 영하 날씨에서 충전 후 주행거리가 평소보다 평균 33.4%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률이 가장 높은 노르웨이에서 전기차량 20대로 실제 도로에서 시험한 결과, 영하 2도 날씨에서는 표준 시험법 대비 평균 18.5% 주행거리가 감소했다.
 
전기차의 겨울철 장거리 운전 시 배터리가 더 많이 소모되는 것은 겨울철에는 기온 하강으로 배터리 성능이 저하되고 고속도로 주행 때는 브레이크를 많이 사용하지 않아 배터리 회생 에너지가 거의 발생하지 않아서다.  
 
배터리 회생 에너지란 브레이크가 작동할 때 모터의 회전을 줄여 전기로 변환(충전)되는 에너지를 말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