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양주재 외교관 "北 전력·생필품난 심각…대사관 구역도 정전"

북한 여성근로자가 전력 케이블 생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북한 여성근로자가 전력 케이블 생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국경 봉쇄의 여파에 북한의 전력난과 생필품 부족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평양 주재 외교관들의 전언이 잇따르고 있다. 전력난이 특히 심해 외국 대사관들이 밀집된 지역에서도 정전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1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체코대사관 측 관계자는 북한 주민의 26%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미 중앙정보국(CIA)의 최근 추정치를 "타당하다(logical)"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와 달리 최근 여러 차례 대사관 구역(grid)에서도 정전을 겪었다"며 "전력 부족으로 평양 내 대부분의 주택이 배터리가 들어있는 소형 태양열 집열판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시 낙랑구역에 위치한 '통일거리 시장'의 모습. 2003년 문을 연 시장은 평양에 거주하는 외국인들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평양시 낙랑구역에 위치한 '통일거리 시장'의 모습. 2003년 문을 연 시장은 평양에 거주하는 외국인들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가 8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인 인테르팍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생필품조차 구입하기 어려웠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완전히 사실(completely true)'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경봉쇄로 외부 수입이 중단되면서 몇 달 동안 설탕과 식용유를 아예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북한이 대체품을 생산하려 하지만 제품의 품질이 매우 나쁘다”고 전했다. 
 
정유석 IBK경제연구소 북한경제연구팀 연구위원은 “국경 봉쇄로 대외무역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북·중무역이 급격히 위축되며 북한 경제가 큰 타격을 받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영교 기자 chung.yeongg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