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춘천 닭갈비, 안동 간고등어… 설 연휴 휴게소의 별별 포장음식

이번 설 명절(2월 10~14일)에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가 실내 취식을 금지한다. 포장 음식을 사서 야외 테이블이나 차 안에서 먹어야 한다. 사진은 춘천 휴게소 닭갈비도시락. [사진 한국도로공사]

이번 설 명절(2월 10~14일)에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가 실내 취식을 금지한다. 포장 음식을 사서 야외 테이블이나 차 안에서 먹어야 한다. 사진은 춘천 휴게소 닭갈비도시락. [사진 한국도로공사]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도 휴게소 맛집 투어가 어려워졌다. 한국도로공사는 10~14일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의 실내 취식을 금지했다. 포장 음식을 사서 휴게소 야외테이블이나 차 안에서 먹어야 한다. 정부는 아예 명절 기간 이동 자제를 권고하면서 휴게소에 머무는 시간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부득이 장거리 운전을 하고 휴게소에 들러야 하는 국민도 많다. 이왕 먹을 포장 음식, 지역 색깔을 반영한 메뉴를 눈 여겨두자.  
이번 설 명절에는 지난 추석에 이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내 취식을 금지한다. [뉴스1]

이번 설 명절에는 지난 추석에 이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내 취식을 금지한다. [뉴스1]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인 이달 10~14일 전국 201개 휴게소가 포장 음식을 판매한다. 호두과자, 소떡소떡 같은 간식을 파는 실외 매장은 모두 정상 운영한다. 포장 음식 메뉴는 대동소이하다. 김밥이나 덮밥 같은 간편식이 많다. 평소 휴게소 이용객이 선호하는 국밥과 우동은 포장 판매하지 않는다. 화상 위험 때문이다. 
고성공룡나라휴게소에서 판매하는 충무김밥. [사진 한국도로공사]

고성공룡나라휴게소에서 판매하는 충무김밥. [사진 한국도로공사]

간편식으로 가장 부담 없는 메뉴는 김밥이다. 차 안에서 먹어도 냄새가 많이 안 난다는 장점도 있다. 대부분의 휴게소에서 김밥을 준비한다. 개성 있는 김밥을 파는 휴게소도 있다. 왕전주비빔밥김밥(덕평휴게소), 에그스팸 롤(마장휴게소), 매운멸추김밥(내린천 휴게소)이 대표적이다. 매운멸추김밥은 멸치김밥에 고추가 들어가 맵다. 군산휴게소 서울 방향은 지역 명물 울외장아찌를 활용한 김밥을 선보이고, 고성공룡나라휴게소 통영 방향은 이웃 지역인 통영 명물 충무김밥을 판다. 
안동휴게소에서 파는 안동간고등어화덕구이 도시락. [사진 한국도로공사]

안동휴게소에서 파는 안동간고등어화덕구이 도시락. [사진 한국도로공사]

지역의 브랜드나 다름없는 음식을 내세운 휴게소도 있다. 춘천휴게소 부산 방향에서는 닭갈비 도시락을 판매한다. 안동휴게소는 부산·춘천 양방향에서 안동 간고등어 화덕구이를 판다. 특히 안동휴게소의 간고등어 화덕구이는 한국도로공사가 선정하는 휴게소 대표 음식 'ex 푸드'에 여러 차례 뽑혔을 정도로 검증된 메뉴다. 
덕평휴게소에서 판매하는 큐브스테이크필라프. [사진 한국도로공사]

덕평휴게소에서 판매하는 큐브스테이크필라프. [사진 한국도로공사]

한식이 끌리지 않는다면 중식이나 양식에 도전해보자. 독특한 중식 메뉴도 있다. 안동휴게소 춘천 방향에서는 볶음짬뽕밥, 옥산휴게소 부산 방향에서는 고기왕짜장을 맛볼 수 있다. 덕평휴게소는 큐브스테이크 필라프, 새우 오이스터 리소토 같은 이색 메뉴를 선보인다.

 
국토교통부의 조사 결과, 올 설 연휴에는 국민 이동량이 지난해 설 연휴보다 32.6%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고향 방문과 여행 자제 지침 때문이다. 그래도 막히는 길은 막힐 게 뻔하다. 장거리 운전에 나선다면 휴게소를 피하는 게 능사는 아닐 것이다. 코로나19도 무섭지만, 졸음운전도 무섭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