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유증 남았다"..이윤지, 절친 故박지선 추억하며 눈물 (동상이몽2)

사진=SBS '동상이몽2'

사진=SBS '동상이몽2'

'동상이몽2' 이윤지가 절친 고(故) 박지선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은 '신년맞이 홈커밍' 특집으로 꾸며졌다. 공현주가 스페셜 MC로 참여한 가운데, 이윤지·정한울 부부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정한울은 아내 이윤지를 위한 테라스 '미니 와인바' 꾸미기에 나섰다. 완성된 공간을 본 이윤지는 감탄하며 기뻐했다. 특히 '지금도 충분히 잘하고 있고 내가 항상 응원하고 있으니 가끔은 이곳에서 모든 스위치를 끄고 휴식을 취해요'라는 남편의 애정이 담긴 글이 감동을 안겼다.  
 
이어 두 사람은 함께 와인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윤지가 "혼자서 와인을 마셨던 이유는 와인 한 잔에 하루의 피로를 흘려보내려고 했던 거였다"고 털어놓자 정한울은 "바빠서 빨리 오지 못하고, 도와주기도 쉽지 않고, 한잔할 때 옆에 있어 주지도 못했다"며 미안해했다. 
 
이윤지는 지난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절친 고(故) 박지선 얘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작년 겨울 먼저 떠난 친구 생각을 하면서 부디 마음속에서 잘 소화가 되기를 (바란다)"는 이윤지는 "친구가 먼 길을 떠나게 됐고 여러 가지 생각들이 겹치는 와중에 남편에게 조언을 구해야 한다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윤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후유증이 있는 것 같다. 엄마를 제외하고 그 친구가 내 성격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었다. 객관적이면서도 주관적인 의견을 주는 사람이었는데 그런 것들이 요즘 막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윤지는 남편 정한울에게 "친구 일이 있을 때도 정신을 차릴 수 있었던 건 당신과 아이들 때문이었다. 잘 견뎌서 소화해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과거 '동상이몽2'에서 박지선을 초대해 집들이를 하기도 했던 이윤지는 "이 프로그램에서 우리 추억을 하나 만들었다. 그것에 대한 감사한 마음이 있다"며 망설이던 재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추억하고 잘 이겨내는 게 저에게도 도움이 되고, 그 친구에게도 나한테 네가 좋은 사람이었기 추억할 수 있는 거라고, 그것 또한 우리의 특별한 추억이라고 생각한다"며 진심을 전했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