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소개팅 뭐 입고 가지? AI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코디

포항공대가 삼성물산과 공동개발한 인공지능(AI) 패션 코디네이터기능. 삼성물산 온라인 패션몰(www.ssfshop.com)에서 특정 옷을 고르면 이에 어울리는 다른 패션아이템을 동시에 추천해준다. [사진 포항공대]

포항공대가 삼성물산과 공동개발한 인공지능(AI) 패션 코디네이터기능. 삼성물산 온라인 패션몰(www.ssfshop.com)에서 특정 옷을 고르면 이에 어울리는 다른 패션아이템을 동시에 추천해준다. [사진 포항공대]

온라인쇼핑몰에서 재킷 등 상의를 고르면 어울리는 바지나 치마·구두를 추천해주는 인공지능(AI) 패션 코디네이터(사진)가 등장했다.
 

포스텍·삼성물산, 맞춤 서비스 개시

포스텍(포항공대)은 송민석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삼성물산과 공동 연구로 AI 패션 큐레이션 서비스를 개발해,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www.ssfshop.com)에 서비스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개발된 AI는 패션 전문가가 만든 스타일링을 학습해, 온라인 쇼핑몰을 찾은 고객이 고른 옷과 가장 잘 어울리는 옷을 추천해 준다. 기존 패션 AI는 고객이 함께 구매한 옷을 통계적으로 처리해 보여주거나 유사한 옷을 찾아주는 데 그쳤다.  
 
하지만 포스텍이 개발한 AI는 고객이 상의를 고르면 하의·외투·신발·가방 등을 어울리는 스타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추천해준다. 연구팀은 패션 AI 학습을 위한 데이터셋 국산화에도 성공했다. 기존의 패션 AI는 학습을 위해 미국의 ‘폴리보어’, 중국의 ‘알리바바’ 등 해외 기업의 데이터에 의존해야 했다. 이렇게 학습이 된 AI는 한국의 패션 트렌드와는 거리가 있어 상용화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조종현 삼성물산 IT혁신담당 그룹장은 “삼성패션만의 전문화된 데이터를 학습한 AI는 이제 상당한 수준의 스타일링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머지않아 나만의 AI 스타일리스트 도움으로 고객들이 편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송민석 교수는 “현재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어울리는 패션 아이템을 추천해주는 정도이지만,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소비자가 자신의 전신 사진을 온라인 쇼핑몰에 올리면 키와 체형, 피부색 등가 어울리는 옷을 연출해주는 쪽으로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준호 과학·미래 전문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