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얀마 사흘째 시위…“군부, 제2 도시 만달레이에 계엄령”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가 8일 중부 지역에 있는 인구 130만 명의 제2 도시 만달레이의 14개 구 가운데 절반인 7개 구에 계엄령을 내렸다고 AFP통신이 군정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계엄 지역에는 5명 이상이 모일 수 없으며 오후 8시부터 오전 4시까지 통행도 금지됐다. 로이터통신은 만달레이 거리에 ‘경찰 통제선을 넘으면 실탄으로 발포한다’는 경고문이 걸렸다고 전했다.
 

5명 이상 집회·야간통행 금지
“통제선 넘으면 발포” 경고문

“흘라잉 사령관, 대통령 되려 한다”
영국 외교관이 쓴 기밀문서 공개

이번 계엄 선포는 사흘째 계속된 쿠데타 반대 시위에 대한 군부의 첫 대응이다. 군부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국가 안정과 공공 안전을 해치는 무법 행위를 처벌하겠다”고 경고한 지 몇 시간 만에 전격적으로 행동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영 MRTV는 이날 방송 중인 TV 프로그램 하단에 자막으로 “미얀마 국민은 무법 행위자들을 거부하며 이런 자들은 미리 막거나 제거돼야 한다”는 성명을 내보내 강경 진압을 시사했다. 성명은 “국가의 안정과 공공 안전, 법의 지배를 해하는 행동들에 법적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제 인권단체 포티파이라이츠는 “미얀마 군부가 군경에게 ‘1인 시위자에게는 테이저건을, 집단 시위대에게는 38구경 총을 사용하라’는 구체적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하며 관련 문서를 공개했다.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8일 쿠데타에 항의하는 평화 시위대가 경찰의 물대포 공격 속에서도 행진하고 있다. 지난주부터 이어진 시위는 이날 더욱 확대됐다. [AP=연합뉴스]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8일 쿠데타에 항의하는 평화 시위대가 경찰의 물대포 공격 속에서도 행진하고 있다. 지난주부터 이어진 시위는 이날 더욱 확대됐다. [AP=연합뉴스]

8일 미얀마 전역에선 사흘째 대규모 쿠데타 반대 시위가 이어졌다. 이날 수도 네피도에선 시위대 수천 명을 향해 경찰이 물대포를 쏘면서 시위 시작 이래 처음으로 2명의 부상자가 나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경찰이 세 줄로 서서 시위대를 막아서는 모습도 목격됐다. 지난 주말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벌어진 대규모 시위에 2007년 군정에 반대하는 ‘샤프론 혁명’을 이끌었던 불교 승려들도 합류했다. 지난 주말 시위에는 전국적으로 수만 명이 참가해 2007년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런 상황에서 미얀마가 앞으로 더욱 불안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익명의 영국 고위 외교관은 지난주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는 돌이킬 수 없는 지점까지 갔으며,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시위가 유혈 사태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는 기밀 평가 보고서를 썼다. 이에 따르면 실권자인 민 아웅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은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이 이끄는 국민민주연맹(NLD)을 해산시키고 자신이 대통령이 될 생각을 하고 있다.
 
8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총을 둘러멘 한 경찰이 “이 선을 넘으면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적힌 경고 문구 뒤에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8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총을 둘러멘 한 경찰이 “이 선을 넘으면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적힌 경고 문구 뒤에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군부가 민주주의 정당을 공중분해하려고 마음먹었다면 시위대도 유혈 진압할 수 있다는 게 영국 외교관의 평가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실제로 미얀마를 반세기 동안 지배했던 군부는 1988년과 2007년 시위가 발생하자 유혈 진압했다.
 
이 보고서는 정국이 흘라잉의 의도대로 갈 것으로 예상했다. 수지 고문과 윈 민 대통령이 구금되면서 지도부를 잃은 NLD가 분열 조짐을 보이기 때문이다.
 
이 영국 외교관은 주요 민주주의 국가들이 미얀마 사태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쿠데타를 되돌리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경제 제재를 가해도 군부가 오히려 중국과 더욱 밀착할 계기가 될 수 있어 효과를 확신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