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개월째 휴가제한 "결국 헤어졌다"···코로나가 울린 '고무신'

직장인 엄모(23)씨는 지난해 남자친구와 함께 입을 '커플 옷'만 세 번을 샀다. 엄씨의 남자친구 백모(24)씨는 지난해 3월 입대했다. 엄씨는 입대 장병과 사귀고 있는 이른바 '고무신'이다. 엄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입기 위해 커플룩을 샀지만, 그때마다 백씨의 휴가가 취소되거나 연기되면서 계절마다 옷을 사는 일이 반복됐다.
 

계절별로 '커플룩' 3번 산 고무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군 장병들의 휴가가 제한되면서 ‘고무신’과 ‘군화’ 커플의 애달픔이 커지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해 2월부터 국내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장병들의 휴가를 통제하고 있다. 엄씨는 "입대 전까지 최소 1주일에 1번은 봤던 남자친구"라며 "연락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얼굴 보고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사라지니까 정말 답답하고 보고 싶다"고 했다.
엄모(23)씨가 지난해 7월 남자친구와 함께 입기 위해 구매한 커플옷. 여름철 옷이라 남자친구가 휴가를 나온 11월에는 입지 못 했다고 한다. [엄씨 제공]

엄모(23)씨가 지난해 7월 남자친구와 함께 입기 위해 구매한 커플옷. 여름철 옷이라 남자친구가 휴가를 나온 11월에는 입지 못 했다고 한다. [엄씨 제공]

당초 백씨의 첫 휴가가 잡힌 건 지난해 7월이다. 엄씨는 백씨와 함께 입기 위해 커플 셔츠를 구매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휴가가 취소됐고, "가을에는 휴가를 나갈 수 있다"는 말에 가을 커플티를 새로 구매했다고 한다. 백씨의 휴가는 지난해 7월부터 총 네 차례나 잡혔다가 미뤄졌다. 엄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가기 위해 예약한 식당을 모두 취소해야 했다. 3월 입대한 백씨가 첫 휴가를 나온 시점은 겨울옷을 입어야 하는 지난해 11월 5일이다.
 
엄씨는 "보고 싶을 때 면회라도 가고 싶은데 코로나19로 부대 출입 자체가 금지돼 이마저 불가능하다"며 "지난해까지는 휴가 때 뭘 할지 설레는 맘으로 얘기했는데 이제 또 언제 나올지 모르니 기대도 없다"고 토로했다.
 

신병의 여자친구 "5월엔 나오려나"

지난해 말 입대한 ‘신병’ 남자친구를 둔 고무신들도 애달프긴 마찬가지다. 동갑내기 남자친구가 지난해 12월 초 입대했다는 직장인 이모(23)씨는 "당연한 말이지만 남자친구가 너무너무 보고 싶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씨는 입대하는 남자친구를 파주 1사단 신병교육대 앞에서 배웅하는 사진을 카카오톡 프로필로 해놓고 있다.
직장인 이모(23)씨가 지난해 12월 남자친구와 함께 경기도 파주 1사단신병교육대 앞에서 찍은 사진. [이씨 제공]

직장인 이모(23)씨가 지난해 12월 남자친구와 함께 경기도 파주 1사단신병교육대 앞에서 찍은 사진. [이씨 제공]

이씨는 6시에 퇴근하면 휴대전화를 붙잡고 있는 게 일상이 됐다. 남자친구인 홍모씨의 연락을 받기 위해서다. 그는 "남자친구가 부대에서 막내인데 선임들의 휴가도 전부 밀리고 있다고 한다"며 "100일 정도가 더 지나면 나올 수 있을 거라고 하는데 그때 가서도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니 장담할 수 없다"고 했다.
 
또다른 고무신 최모(22)씨는 "거리두기가 완화돼야 남자친구의 휴가 통제가 풀린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누구보다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다"며 "코로나19만 아니었다면 1달에 2번 정도는 시간 내서 꼭 면회를 갔을 것"이라고 했다. 고무신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4일 하루에만 남자친구 휴가를 기다린다는 글이 150개 이상 올라왔다. "너무 힘들다", "남자친구가 정말 보고 싶다", "휴가를 6개월 넘게 못 쓰다니 속상하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7개월째 휴가 못 나와…결국 이별"

대학생 이모(21)씨는 400일 넘게 만난 남자친구와 6일 헤어졌다. 이씨 역시 군대 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고무신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휴가 제한으로 이별까지 다다랐다고 한다. 이씨는 지난해 남자친구의 휴가가 번번이 취소되면서 못 만난 지 7개월이 넘었다고 한다. 이씨는 "대학이 서로 가까워서 남자친구의 입대 전까지는 거의 매일 만났던 사이"라며 "군대에 가서도 잘 지냈는데 반년 넘게 만나지 못 하니 사소한 일로 다툼이 잦아졌다"고 했다.

 
이씨는 "며칠 전까지 '휴가 나오면 국내 여행을 가자'는 얘기를 나눴는데 기약이 없다 보니 서로 지쳐버린 상황"이라며 "휴가가 계속 밀리다 보니 '희망고문'을 당하는 것 같아 힘들어 헤어지게 됐다"고 토로했다.
국방부는 작년 추석(10월 1일) 이전 입대자 등 입대 후 한 번도 휴가를 못 간 신병에 한해 3일부터 제한적으로 휴가를 허용하기로 했다. 3일 서울 용산구 국군장병라운지 TMO에서 장병들이 승차권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작년 추석(10월 1일) 이전 입대자 등 입대 후 한 번도 휴가를 못 간 신병에 한해 3일부터 제한적으로 휴가를 허용하기로 했다. 3일 서울 용산구 국군장병라운지 TMO에서 장병들이 승차권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국방부는 지난해 추석(10월 1일) 이전 입대자 중 한 번도 휴가를 쓰지 못한 병사에 한해서만 휴가를 제한적으로 허용할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26일부터 적용된 군내 거리두기 2.5단계는 14일까지 연장됐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