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 가벼운 현대차에 분노한 애플…"도요타와 전기차 논의도"

애플이 미래 차 시장에 뛰어들까. 소프트웨어와 시스템, 하드웨어 개발 노하우까지 갖춘 애플은 미래 차 시장의 강력한 도전자다. 사진은 애플 관련 정보가 올라오는 '맥루머스'에서 예상한 애플 자동차 모습. 사진 맥루머스

애플이 미래 차 시장에 뛰어들까. 소프트웨어와 시스템, 하드웨어 개발 노하우까지 갖춘 애플은 미래 차 시장의 강력한 도전자다. 사진은 애플 관련 정보가 올라오는 '맥루머스'에서 예상한 애플 자동차 모습. 사진 맥루머스

블룸버그통신이 6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과 현대의 전기차 생산 논의가 최근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현대 기아차가 애플과의 협의 내용을 간접 시인했고, 이같은 일이 애플과의 협의를 뒤틀리게 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전기차 개발을 수년간 비밀에 부치며 협력 업체를 효율적으로 지배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애플과 현대가 언제 협의를 재개할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한편 블룸버그의 보도에 앞서 5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아차가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애플카를 조립한다는 계획과 관련해 잠재적 파트너를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WSJ에 따르면 기아차의 모회사인 현대차는 애플과 협상에서 30억 달러(약 3조4000억원)를 투자해 기아차가 이르면 2024년부터 애플 브랜드의 자동차 생산을 시작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합의가 이뤄지면 생산 첫해부터 기아차 조지아 공장에서 최대 10만대를 조립할 수 있다.  
 
그러나 애플은 현대차 이외에도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일본 경제전문 니혼게이자이는 애플이 도요타·닛산·혼다·미쓰비시·마쯔다·스바루 등 6개사와 애플카 생산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