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호정 "前 비서 부당해고 아냐…최초 유포자 고소하겠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4일 전직 수행비서 면직 논란과 관련해 “전 비서와 허위사실을 최초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사태를 촉발한 당원을 당기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부당해고가 아니다”라며 “당 소속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당원과 다투는 건 옳지 않지만 해고노동자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한 정치적 공방에는 기꺼이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내 문제였다”며 “해고노동자 출신 국회의원이 자신의 비서를 부당해고했다는 황망한 프레임에 갇힌 며칠 동안 ‘사건을 키워서 도움 될 게 없지 않냐’라는 조언에 그대로 따랐다”고 했다.  
 
이어 “당의 조정 절차가 있었고 충실히 따랐다”며 “저는 침묵했지만 개인적 대응을 하지 않기로 한 합의가 깨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 비서와 측근들은 어제도 부지런히 SNS에 글을 올렸고 문건을 만들어 언론에 배포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했고 일방적 주장을 퍼뜨렸다”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명백한 해당 행위”라면서 “내일(5일) 전 비서와 허위사실을 최초로 SNS에 올려 사태를 촉발한 신 모 당원을 정의당 당기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면직의 정당성 여부와 함께 이들이 한 행동에 대해 당의 판단을 구하겠다”며 “특히 신 모 당원의 경우 형사 고소를 통해 응분의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국회 보좌진은 근로기준법 적용 대상 아냐" 

[사진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사진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류 의원은 또 “국회 보좌진은 근로기준법,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며 부당해고가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증거와 증언으로 입증할 수 있는 면직 사유를 몇 가지만 밝힌다”며 전 비서가 주행 중 SNS에 글을 쓰거나 자주 졸아 안전의 위협을 느꼈다고 했다. 또 지각으로 일정에 늦은 일도 잦아 수없이 경고했으나 반복됐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업무용 차량으로 3개월간 위반한 12건의 범칙금 고지서를 보니 8번은 제가 타고 있지 않았고 개인적 용무인 적도 있다. 버스전용차로 위반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보좌관은 계속 전 비서와 면담으로 풀어보려 했고 설득하려 했다”며 “3개월 넘는 시간 동안 애썼지만 바뀌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기반이 약한 정치인의 약점을 캐내어 자신의 실리를 탐하는 비겁한 공작에 놀아나지도 않겠다”며 “이제부터는 무엇을 쓰고 말하고 퍼뜨려 저를 비방하는 일에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