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올리브영, 올해 설 선물 키워드 ‘기프트카드·프리미엄’

 
 CJ올리브영, 올해 설 선물 키워드 ‘기프트카드·프리미엄’

CJ올리브영, 올해 설 선물 키워드 ‘기프트카드·프리미엄’

 
올해 설 선물로 간편하거나 가격대가 높은 프리미엄 상품을 소비하려는 트렌드가 두드러지는 추세다.  
 
CJ올리브영은 설 연휴를 앞두고 지난 1월 25일부터 2월 3일까지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매출이 53%, 프리미엄 브랜드 매출이 42%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직전 동기간(1월 7일~1월 16일)과 비교한 결과다.
 
명절 대표 선물로 꼽히는 ‘건강식품’ 매출은 같은 기간 15% 증가한 가운데, 기프트카드와 프리미엄 브랜드 신장률이 이를 크게 웃돌며 올해 유독 주목받고 있다.
 
먼저 ‘올리브영 기프트카드’는 원하는 금액만큼 구매해 충전할 수 있는 카드 형태의 상품권이다. 카드 번호와 스크래치 번호 등록 후 전국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지난해 4월부터는 올리브영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서도 기프트카드 구매가 가능해진 만큼, 간편함을 선호하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실속과 의미를 다잡은 선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대의 선물로 마음을 표현하려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에스티로더, 아베다, 바비브라운 등 프리미엄 브랜드 상품 매출이 크게 늘었다.
 
CJ올리브영이 모바일 앱을 통해 선보이고 있는 ‘선물하기’ 서비스에서도 같은 기간 ‘모로칸오일 헤어 트리트먼트’, ‘바비브라운 엑스트라 립 틴트’ 등 프리미엄 브랜드 상품이 건강식품을 제치고 주문 상위에 오르며 이 같은 트렌드를 뒷받침했다.  
 
건강식품 역시 ‘오쏘몰 이뮨 멀티비타민&미네랄’,  ‘세노비스 밀크씨슬 120캡슐 기획세트’ 등 프리미엄을 내세운 상품이 인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