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세연 "文독재로 뮤지컬 박정희 취소"···업체 "계약없었다"

가로세로연구소가 주최하고 뮤지컬컴퍼니A가 주관한 '뮤지컬 박정희' 포스터. 사진 인터파크

가로세로연구소가 주최하고 뮤지컬컴퍼니A가 주관한 '뮤지컬 박정희' 포스터. 사진 인터파크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가 주최한 뮤지컬 ‘박정희’ 공연이 취소됐다. 공연 취소 사유를 놓고 가세연 측과 뮤지컬 공연장이었던 건국대학교 측의 입장이 엇갈린다.
 
가세연은 2일 “3일 첫 공연 예정이었던 ‘뮤지컬 박정희’가 황당하게도 문재인 코로나 독재를 핑계로 공연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공연이 취소됐다는 뜻으로 보인다.  
 
가로세로연구소가 '뮤지컬 박정희' 취소와 관련해 올린 공지글. 사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 '뮤지컬 박정희' 취소와 관련해 올린 공지글. 사진 유튜브

가세연은 “건국대학교와 뮤지컬 공연장 위탁경영회사인 위니아트, 이들의 용서할 수 없는 행태에 분노할 수밖에 없다”며 “지방에서 공연 보기 위해 올라오시는 일 없도록 주변에도 많은 전파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뮤지컬 박정희’는 3일부터 20일까지 건국대 새천년홀 대공연장에서 공연을 개최한다며 인터파크를 통해 티켓 예매를 진행해 왔다. 가장 저렴한 좌석은 7만원이었고, 가장 비싼 VIP석은 20만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인터파크의 예매자 통계에 따르면 40대가 34.5%로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가 27.2%였다.  
 
그러나 건국대 측은 3일 “해당 공연의 취소는 본교와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뮤지컬 박정희' 공연 취소와 관련한 건국대학교 측의 입장. 사진 건국대 홈페이지

'뮤지컬 박정희' 공연 취소와 관련한 건국대학교 측의 입장. 사진 건국대 홈페이지

건국대는 홈페이지에 “최근 ‘뮤지컬 박정희’ 공연과 관련해 본교가 거론되며 사실과 다른 내용이 유포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대학본부에서 해당 공연장의 대관업무를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위니아트에 확인 결과 해당 뮤지컬 제작사로부터 대관 문의는 받았으나 지금까지 어떠한 공연 대관 계약도 이뤄진 적은 없다는 대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위니아트 측은 “뮤지컬 주최 측이 대관 심사와 승인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공연 표를 판매했다”며 “정식 계약을 맺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