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새 눈 내린뒤 반짝 강추위…아침 최저기온 영하 10도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밤새 내린 눈으로 인해 목요일인 4일 일부 지역에서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눈은 4일 이른 새벽에 경기 북부부터 그치기 시작해 늦은 새벽에는 대부분 그칠 전망이지만 밤새 내린 눈이 얼어붙어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차량운행 시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이면도로나 골목길 등에도 빙판길이 예상되니 보행자 안전에도 유의하기 바란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예상 적설량은 3일 저녁부터 경기 동부·강원도(강원 동해안 제외)에 5∼15㎝, 서울·경기권 서부·충청권 북부·경북 북동 산지에 3∼10㎝다. 충청권 남부·전북·전남 북동 내륙·경남 서부 내륙에는 1∼5㎝, 강원 동해안·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1㎝ 안팎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0∼3도, 낮 최고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이날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로 전망됐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영상 9도로 올라갈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3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고 서해 먼바다 최고 4.0m, 남해 먼바다 최고 3.0m, 동해 먼바다 최고 4.0m로 예상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