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인순, 사과 일주일만에…"박원순 피해자 몰라" 의원들에 편지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7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7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사실 유출 의혹,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논란을 일으킨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원들에 직접 편지를 돌리며 경찰 수사와 관련해 해명 중인 것으로 3일 파악됐다.
 
이날 남 의원은 의원들 측에 "악의적인 보도가 이어지고 있고 이에 의원님들께 사실관계를 정확히 알려드리고자 한다"며 편지를 보내는 이유를 설명했다. 자신에 대한 서울경찰청의 수사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사실 유출 때문이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 관련이라는 게 남 의원의 설명이다.
 
그는 편지에서 "최근 일부 언론이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남인순, 서울경찰청 수사'라는 제목으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고발한 사건이 영등포경찰서에서 서울경찰청으로 이송되어 서울경찰청에서 수사한다고 보도하고 있다"며 "하지만 위 사건은 박원순 전 시장 사건 피해자의 '명예가 훼손'되었다며 고발된 사건이고, 이와 다른 사건으로 '박원순 피소 유출' 사건이 진행되고 있지는 않다"고 해명했다.
 
남 의원은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수사' 사건은 이미 서울북부지검에서 수사를 완료해 작년 12월 30일 수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며 "저는 작년 7월 8일 오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로 '박원순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 있느냐?'라고 물어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1월 5일 밝힌 바와 같이 저는 '사건의 실체', 즉 '어떤 사건이 발생한 것인지, 누가 피해자인지' 조차 알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박 전 시장에 대한 피소사실을 유출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이날 편지에서도 같은 주장을 반복한 셈이다.
 
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 고발과 이에 따른 경찰의 수사가 진행중인 사안에 대해서도 남 의원은 "저는 피해자가 누구인지 알지 못했기에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사준모의 주장은 터무니없다"며 "이 사건 고발 내용은 사준모 주장일 뿐이며, 명예훼손의 구성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이 명백하다"고 적었다.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정한 말이다.
 
지난달 1일 시민단체 사준모는 남 의원과 김영순 전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를 상대로 '피해자에 대한 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지 밝혀달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사건을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이첩했고, 영등포서는 전날 이 사건을 서울경찰청으로 이송했다. 서울청은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남 의원 사건을 배당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