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의 심장 발칵 뒤집었다…'미나리' 윤여정 난리난 이유

 
“전형적인 할머니. 왜 그런 것 있잖아요, 전형적인 엄마. 나 그런 거 하기도 싫어요. 내가 조금 이렇게 다르게 하고 싶어요. 그건 내 필생의 목적이에요.”
배우 윤여정(74)의 이 ‘필생의 목적’이 미국 영화 시상식들을 뒤집어놨습니다. 재미교포 2세 리 아이삭 정, 한국이름 정이삭 감독의 독립영화 ‘미나리’가 지난해 초 선댄스 심사위원대상·관객상부터 받기 시작한 59개의 상 중 20개가 그의 여우조연상입니다. 코로나19로 올 4월로 미룬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기생충’도 못한 한국 국적 최초 배우상 후보에 오를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배우 언니]
3일 골든글로브 후보 발표 결과는…
美독립영화 '미나리'로 20관왕 윤여정

1966년 TBC 3기 탤런트 데뷔해 올해 56년차. 그가 새 전성기를 연 ‘미나리’는 정 감독의 1980년대 자전적 가족 이민사가 토대입니다. 미드 ‘워킹 데드’, 영화 ‘버닝’ ‘옥자’의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제작 겸 주연을 맡아 ‘이민자의 나라’ 미국의 심장을 건드렸지요. 한국의 영화진흥위원회 격인 미국영화연구소(AFI)가 꼽은 ‘2020년 올해의 영화’ 10편에도 들어갔습니다.   
윤여정이 연기한 순자는 이민 간 딸 모니카(한예리)를 따라 된장 냄새 풍기며 미국에 온, 여섯 살 손주 데이빗(앨런 김)의 외할머니입니다. 한국에서 가져온 미나리 씨앗을 미국 시골에 심으며 남긴 명대사가 있습니다. “미나리는 어디서든 잘 자란단다. 원더풀 미나리, 원더풀.” 어디서든 뿌리내리고 살아가야 하는 이민자 가족의 운명. 페이크 다큐멘터리 영화 ‘여배우들’에서 한류 스타 후배 배우들에게 “난 재래시장이나 지킬게” 했던 윤여정은 그 재래시장 감각으로 세계 무대를 접수했습니다.
 
영화 '미나리' 속 주인공 가족. [사진 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속 주인공 가족. [사진 판씨네마]

윤여정은 3일(현지 시간) 발표되는 미국 아카데미 전초전 골든글로브상 후보로도 거론되는데요. 영화 & 드라마 속 멋진 언니들에 관한 본격 수다 팟캐스트 ‘배우 언니’ 1화는 일흔 넷 왕언니, 배우 윤여정을 조명했습니다. 중앙일보 팟캐스트 플랫폼 J팟(https://news.joins.com/Jpod/Channel/7)에서도 공개합니다. ‘미나리’ 윤여정, 미국서 난리난 이유? 들어보시죠, 개봉박두.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