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비원 폭행한 중국인, 체포 않고 호텔 데려다준 '황당 경찰'

경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이 경비언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CCTV 영상 캡처

경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이 경비언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CCTV 영상 캡처

술에 취해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한 중국인을 체포하지 않고 호텔에 데려다준 경찰관 2명이 징계를 받는다.
 
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해당 경찰관들이 소속된 김포경찰서에 징계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징계 수위는 김포서 징계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경기 김포에서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30대 중국인 남성이 지난 1월 21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 부천지원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경기 김포에서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30대 중국인 남성이 지난 1월 21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 부천지원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지난달 11일 오후 11시 40분쯤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의 한 아파트 후문에서 지인의 차를 타고 아파트로 들어오려는 입주민 A씨(35‧중국인)를 경비원들이 막아섰다. 미등록 차량은 입주민 전용 출입구로 들어올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술에 취한 A씨는 침을 뱉고 경비실 창문에 의자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렸고, 경비원 두 명에게 주먹까지 휘둘렀다. A씨의 폭행으로 경비원 한 명은 갈비뼈를 다쳤고 다른 이는 코뼈가 부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상황이 종료되는 등 요건이 충족되지 않았다며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지 않고 500여m 떨어진 호텔에 데려다줬다. 경찰은 “A씨가 귀가하지 않겠다고 해 분리조치 차원에서 호텔이 있는 상업지역까지 경찰차로 태워줬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초동 대응에 논란이 생기자 경찰은 감찰에 착수했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폭력을 행사한 사람을 호텔에 데려다준 것이 문제가 아니라 현행범 체포에 소홀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징계 사유는 지시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 21일 구속됐다. 법원은 “A씨에게 유사 전과가 있고 출국금지가 내려진 상태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이후 상해와 폭행, 업무방해, 재물손괴 등 혐의로 A씨를 구속기소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