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예비경선 여론조사 시작…5일 컷오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이 3일 서울·부산시장 본경선 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예비경선 절차에 돌입한다. 이번 예비경선은 4일까지 진행되는 책임당원 투표(20%)와 일반시민 여론조사(80%)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오전 정례회의에서 이 합산 결과를 토대로 컷오프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본경선 후보는 지역별로 4명씩 정해진다.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선동 전 사무총장,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신환 전 의원,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총 8명이다.
 
부산에서는 박민식 전 의원, 박성훈 전 부산 경제부시장,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 이언주 전 의원, 이진복 전 의원, 전성하LF에너지 대표 등 6명의 예비후보가 참여했다.
 
본경선 진출이 확정된 후보들은 이달 중순부터 일대일 토론회와 합동 토론회를 거쳐 다음 달 4일 최종 선택을 받게 된다. 본경선은 100% 여론조사로 진행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