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동소주·여주강정…문 대통령, 코로나 의료진에 '설 선물'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대응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 5000여 명에게 보낼 설 선물세트를 공개했다.[사진 청와대]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대응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 5000여 명에게 보낼 설 선물세트를 공개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설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헌신한 의료진 등 1만5000여명에게 지역 특산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보낸다.
 
청와대는 2일 문 대통령 부부의 올해 설 선물이 경북의 안동소주(또는 꿀), 경기 여주의 강정, 전북 김제의 약과, 전남 무안의 꽃차, 충남 당진의 유과 등 지역 특산물 세트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부부는 선물세트의 인사말 카드를 통해 "서로의 건강과 안녕을 바라는 마음이 어느 때보다 간절한 설날"이라며 "올 한해 국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애써주신 것에 비해 작은 정성"이라며 "함께 건강하길 진심을 담아 기원한다"고 덕담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2021년 설 선물에 포함된 인사말 카드.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2021년 설 선물에 포함된 인사말 카드. [사진 청와대]

 
청와대는 이번 선물세트가 코로나19 관련 방역현장의 의료진과 역학조사관 등과 사회 각계 원로,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된다고 밝혔다.
 
또 "유영민 비서실장 등도 코로나19로 판로가 어려운 중소상공인과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을 위해 겨울철 현장 업무에 종사하는 분들에게 정성을 담은 선물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