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대, 포스트 코로나 대비 글로벌 지속가능발전 포럼 개최

연세대는 이달 4일과 5일 양일간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을 개최한다. 올해로 세 번째로 열리는 글로벌 포럼이다. 사진 연세대

연세대는 이달 4일과 5일 양일간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을 개최한다. 올해로 세 번째로 열리는 글로벌 포럼이다. 사진 연세대

 
연세대학교가 오는 4~5일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을 개최한다. 올해로 세 번째 열리는 포럼으로 이번 주제는 ‘평화, 번영, 협력, 안보를 뛰어넘어’다. 포럼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국제연합(UN)이 설정한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달성을 위한 국제협력체계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도 이어갈 예정이다.
 
포럼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축사와 아미나 J.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초대 대통령,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의 기조연설로 시작된다.
 
본회의는 코로나19 상황에서의 글로벌 파트너십과 범지구적 지속가능성을 위한 탄소 중립을 주제로 열린다. 마가렛 찬 전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제프리 D. 삭스 미 컬럼비아대 교수, 패트릭 V. 베르쿠이젠기후변화적응글로벌위원회(GCA) 최고경영자, 양수길 한국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 대표 등이 연사 및 토론자로 나선다. 
 
특별 대담 세션에는 UN 난민기구 특사인 영화배우 앤젤리나 졸리와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코로나19 대응 속에서 소외된 아동과 여성, 난민을 위한 범지구적 협력 필요성을 논의한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 등 6개 전문 세션도 별도로 열린다.
 
서승환 연세대 총장은 “우리 사회와 인류의 발전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은 “이번 포럼이 지속가능한 발전과 사회적 평등을 달성하기 위한 논의의 장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