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중 패권 격돌 속 ‘반도체 대전’ 불붙었다

반도체 세계대전 

코로나19 사태에도 반도체 수퍼 사이클 기대가 큰 가운데 SK하이닉스는 29일 전년 대비 개선된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은 SK하이닉스의 경기도 이천 반도체 공장 내부. [사진 SK하이닉스]

코로나19 사태에도 반도체 수퍼 사이클 기대가 큰 가운데 SK하이닉스는 29일 전년 대비 개선된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은 SK하이닉스의 경기도 이천 반도체 공장 내부. [사진 SK하이닉스]

새해 벽두부터 세계 ‘반도체 전쟁’이 불을 뿜고 있다. 세계 파운드리시장 1위인 대만의 TSMC는 승승장구하고 있다. 인텔·퀄컴 등이 미국의 ‘반도체 동맹’인 TSMC에 생산 물량을 몰아줘서다. 미국이 지난해 중국 최대 파운드리인 SMIC에 첨단 반도체 장비·기술 수출을 금지하면서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이다. 메모리 반도체가 주력인 삼성전자도 이 대열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미국 오스틴 공장 신·증설을 검토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다. 이와 달리 반도체 설계 강자인 퀄컴은 중국으로의 수출길이 막히면서 고전하고 있다.  
 

미국 주도 반도체 동맹 더 굳어져
대만 TSMC 반사이익 얻어 독주
삼성전자도 격차 줄이려 신·증설

반도체 시장의 이런 새로운 양상은 미·중 패권전쟁에서 비롯됐다. 미·중 충돌의 본질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차세대 기술 전쟁이고, 현재 격전지가 반도체인 것이다. 1980년대 일본 반도체 업계를 힘으로 짓누른 미국은 미래의 위협이 될 중국의 ‘반도체 굴기’의 싹을 자르려고 제재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압박은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이종호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장은 “반도체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중추”라며 “(미·중 전쟁발) 반도체 산업 재편 과정에서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기싸움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TSMC의 독주는 한국도 반갑지 않다. TSMC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22조4000억원으로 처음으로 삼성전자(18조8100억원)를 제쳤다. 삼성전자는 TSMC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공장 신·증설이나 인수·합병(M&A) 등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은 28일 실적 발표에서 “대규모 투자로 기존 산업에서 시장 주도적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공세에 밀려 주춤한 중국의 추격이 언젠가 재개될 때도 대비해야 한다.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석학교수는 “중국이 다시 돌진하더라도 기술력에 차이가 많이 나서 추격하기 힘들게 격차를 유지해야 한다”며 “기업 혼자만의 힘으로는 어려우니 정부가 인재 육성이나 연구·개발 등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