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세대 '대입 사고' 엉뚱한 20명 붙이고 억울한 20명 탈락

연세대학교 자료사진. [중앙포토]

연세대학교 자료사진. [중앙포토]

연세대 음악대학 피아노과가 정시모집 과정에서 합격자들 대신, 탈락했어야 할 이들을 합격 처리했다가 이를 번복해 논란이다. 연세대 측에서는 전산 오류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응시생 수십명의 합격·불합격 결과가 뒤바뀌면서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29일 연세대에 따르면 연세대는 지난 25∼26일 피아노과에 지원한 101명을 대상으로 예심을 진행했다. 하루 뒤인 27일 총 41명에게 합격을 통보하고, 28일 이들을 대상으로 본심 평가를 진행했다.
 
그러나 연세대 측은 28일 밤 전산 오류가 있었음을 인지했다. 41명 중 20명에 대한 합격·불합격 결과가 뒤바뀐 것이다. 이에 학교 측은 예심에서 불합격 통보를 받아 본심을 보지 않은 학생 20명에게 개별적으로 합격을 통보하고 30일 본심을 보러 오라고 알렸다. 이미 합격해 본심까지 본 20명에게도 사과문을 발송하고 불합격 처리됐음을 통보했다.
 
논란이 일자 연세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입시 공정성 확보를 위해 예심 진행 시 수험생에게 실제 수험번호가 아닌 가번호를 부여하고 평가 종료 후 가번호와 수험번호를 매핑하는 과정에서 전산 오류가 발생해 예심 합격자 20명에게 불합격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연세대 측의 조처로 결과가 뒤바뀐 수험생 및 학부모들은 반발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입시비리' 의혹까지 주장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연세대에서는 전산 착오로 진행된 일이라고 하지만 문제점들이 보인다"며 "평가표가 외부로 공고되지 않는 상황에서 소수 몇 명을 다시 추려 토요일(30일)에 본심을 보러 오라고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연세대 측 관계자는 "본심까지 보고 불합격 통보를 받은 20명에 대한 보상 논의가 진행 중"이라며 "전형료 환불 등 가능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입시비리 주장에 대해 이 관계자는 "단순 전산 오류일 뿐 부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연세대는 다음 달 7일 최종 합격자 20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