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리두기 조정, 이틀 늦춰 31일 발표한다…"이틀간 동향 추가 분석"

보건당국이 당초 29일로 예정됐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를 이틀 늦춰 31일 결론 내리기로 했다. 최근 IM선교회발(發) 집단감염 등의 영향으로 환자가 다시 늘고 있는 상황에서, 일시적 증가인지 등을 객관적으로 가늠하기 어려워 이틀간의 환자 발생 추이를 더 지켜보겠다고 당국은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일시적 증가인지, 증가세 돌아선 것인지 판단 어려워"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월 1일 이후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안은 31일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당일 발표에는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정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의 연장 여부 등이 담길 계획이다. 
 
현행 거리두기가 31일까지인 만큼 종료를 이틀 앞둔 29일 발표하려 했지만, 최근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발표 시점을 늦추고 상황을 더 지켜보기로 했다. 최근 1주일(1.23~29)간 신규 환자는 하루 평균 448명꼴로 나왔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 발생 환자도 421명으로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당국은 최근의 IM선교회발 감염이 어느 정도까지 확산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날까지 5개 시도 6개 관련 시설에서 340명이 확진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9일 브리핑에서 “이번 주 들어 (환자가) 400~500명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IM선교회의 집단감염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인지에 대해 단정하기 어렵고, 좀 더 상황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그런 차원에서 시간을 두고 지켜보면서 거리두기 현 상황들을 객관적으로 진단 내리고 어떻게 조정할지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조정에) 영향을 받는 분들이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을 위해 가급적 이틀 정도 여유를 두고 발표했었다”면서 “이번의 경우 환자 발생 양태 해석이 상당히 어렵다. 일시적 증가에 불과한 것인지, 감소세가 다시 증가세로 전환된 것인지 판단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대전 IM선교회 소속 IEM국제학교 건물이 28일 인적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는 해당 학교를 다음 달 14일까지 폐쇄 조치했다. 중앙포토

대전 IM선교회 소속 IEM국제학교 건물이 28일 인적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는 해당 학교를 다음 달 14일까지 폐쇄 조치했다. 중앙포토

 
손 반장은 “하루의 환자 유행 상황이 중요한 분석 자료로 활용될 수 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일요일까지 상황을 지켜보면서 이 판단을 갖고 거리두기 조정안에 관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현장에서의 혼란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초기 판단을 잘 하지 않으면 이후 판단 어긋날 수 있기 때문에 이틀 정도를 더 버는 한이 있어도 현재의 유행 동향을 추가로 분석해 결정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당국은 당초 최근 확산세가 다소 주춤해진 데다, 장기화한 거리두기로 인한 피로감 등을 고려해 단계 조정 완화를 검토해왔다. 생활방역위원회에서도 이 부분에 일부 공감을 표했다. 다만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영업제한 조치에 대해선 다수 위원이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설 연휴를 앞둔 데다, 예방접종 시행이 다가오면서 확산세를 확실히 안정화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28일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검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28일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검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중대본 모두 발언에서 “(현행 증가세가 ) IM선교회발 대규모 집단감염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단정하기 어렵고, 또 대유행의 전조로 해석하는 전문가도 있다”며 “설 연휴를 앞두고 잘못된 판단을 내리면 국민의 인내와 참여로 쌓은 방역의 둑이 한순간에 허물어질 수 있어 매우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윤태호 반장은 “방역과 사회적 수용성의 균형점을 맞추면서 환자를 증가시키지 않는 추가적인 방안이 무엇일지 긴밀하게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