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한 방문 WHO 전문가들 격리 끝나…코로나 기원 본격조사

WHO 조사팀의 피터 다스작이 28일 우한의 격리 호텔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WHO 조사팀의 피터 다스작이 28일 우한의 격리 호텔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밝히기 위해 중국 우한을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28일 격리에서 풀려나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정례브리핑을 인용하며 WHO 전문가들이 14일간의 격리를 마치고 현장 조사를 위해 호텔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자오 대변은 정례브리핑에서 "WHO 전문가들이 좌담회와 방문, 현지 조사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면서 "미래의 위험을 예방하고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는 것이 최고 목적"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는 중국 우한에서 최초 보고됐으며 이 때문에 중국이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인식됐다. 그러나 중국은 해당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이 때문에 WHO 전문가팀의 우한 방문 조사는 중국내에서 정치적으로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러나 자오 대변인은 WHO 전문가들 방문과 관련해 "정치적인 해석은 부적절하다"며 "이는 WHO 전문가들이 중국에서 연구를 진행하는데 불필요한 방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